사회

뉴시스

결국 취소된 6·25에 열려던 연세대 축제..네티즌 의견도 엇갈려

박선민 인턴 입력 2022. 06. 21. 08:35

기사 도구 모음

한국전쟁 72주년인 오는 25일 열기로 했다 취소된 연세대 축제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추모해야 하는 날 학교 차원에서 축제를 여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과 대학축제와 추모를 연결 짓는 건 지나친 해석이라는 입장이 충돌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5월에 축제할 때도 18일은 피했었다...최소한의 예의"
"다른 데선 물총쑈·워터밤 축제도 하는 날인데 과도한 프레임"

[서울=뉴시스]연세대 축제 '아카라카' 진행 모습. 연세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한국전쟁 72주년인 오는 25일 열기로 했다 취소된 연세대 축제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추모해야 하는 날 학교 차원에서 축제를 여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과 대학축제와 추모를 연결 짓는 건 지나친 해석이라는 입장이 충돌하고 있다.

앞서 연세대는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인 개교 제137주년 무악대동제 '다시, 엶'을 개최하기로 했다가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16일 취소 결정을 했다.

이번 축제는 코로나19로 인해 개최되지 못하다가 2019년 5월을 이후 3년 만에 열리는 축제다. 통상 매년 5월에 열리던 행사지만,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가 뒤늦게 출범하면서 올해는 6월에 열리게 됐다.

논란은 축제 날짜가 6월25일로 결정되면서 불거졌다. 한국전쟁 발발일에 응원제·주점 행사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일각의 지적이 나왔던 것이다.

축제를 반대하는 학생들은 "한국전쟁으로 돌아가신 군인만 17만명이다. 나라를 위해 피 흘리신 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도 갖춰야 하는 거 아닌가. 5월에 축제할 때도 18일은 피했었다", "국가에서 추모식을 주관하는데 학교 차원에서 축제를 개최하는 건 아닌 것 같다" 등의 주장을 했다.

반면 축제를 진행해야 한다는 학생들은 "물총 쏘고 춤추는 워터밤 축제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같은 날 진행되는데 대학 축제만 문제 삼는 건 과하다", "추모를 안 하겠다는 것도 아니고 학교 축제를 6·25에 연결 짓는 건 과도한 프레임" 등 의견을 냈다.

이를 두고 일반 네티즌들의 의견도 갈렸다. 일부는 "6·25라고 무조건 전국이 비통에 빠질 이유는 없다", "이 논리대로면 1년 내내 맘 편히 놀 수 있는 날짜 하루도 없다"라고 주장했고, 또 일각에서는 "6·25 전쟁 발발한 날에 축제 날짜를 잡은 연세대가 이해 안 간다", "6·25에 대한 개념이 없다"라며 반대의견을 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