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박지원 "사정당국서 문재인 겨냥하고 있다고 느낀다"

정진형 입력 2022. 06. 21. 11:17

기사 도구 모음

야권 원로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1일 서해상 피살 공무원 '월북' 발표 번복과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을 사정당국에서 모두 겨냥하고 있구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고발 여부에 대해 그러한 보도도 있더라. 무엇을 잘못해서 고발하느냐"고 반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서해 공무원 피살 관련 "정치 개입 안 되길"
"尹, 물가 총력 다해야지 사정 빠져선 안 돼"
"인혁당 배상금 이자 면제, 한동훈 잘 했다"
"경찰국 설치, 이승만 독재로 퇴보하잔 것"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영부인 故 이희호 여사 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2.06.1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야권 원로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1일 서해상 피살 공무원 '월북' 발표 번복과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을 사정당국에서 모두 겨냥하고 있구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고발 여부에 대해 그러한 보도도 있더라. 무엇을 잘못해서 고발하느냐"고 반문했다.

이는 해당 사건 때 국가안보실장이던 서훈 전 국정원장을 비롯한 문재인 청와대 인사들에 대한 피살 공무원 유족 측의 고발 방침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진행자가 '문 전 대통령이 타깃이란 거냐'고 묻자, 박 전 원장은 "저도 그렇게 느꼈다"고 답했다.

박 전 원장은 이어 "그리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 전 대통령이 답변하라'는데 그러면 앞으로 삼라만상을 다 윤석열 대통령이 답변하느냐. 그래선 안 된다"고 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비공개 속기록을 공개하자는 더불어민주당 주장에 대해선 "국방위 특수성이 있기 때문에, 물론 고인이나 유족이 요구를 하기 때문에 사실은 밝혀져야 되지만 어디까지나 한미 정보동맹의, 군사동맹의 틀 안에서 SI(특수정보) 첩보나 정보가 공개되는 것은 굉장히 조심해야 된다"고 신중론을 폈다.

그는 "만약에 우리 정찰 자산을 공개했을 때 북한이 우리의 정찰 자산, 첩보 능력을 판가름할 것 아니냐. 그리고 자기들의 내용을 바꿔 버린다"며 "그랬을 때 상당한 정보 블랙아웃이 있기 때문에 우리는 굉장히 조심해야 된다. 안보가 말로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똑같은 국방부가 문재인 정부에서와 윤석열 정부에서 해경과 다르다고 하면 그것이 문제 아니냐"며 "제발 이러한 문제를 정치적 개입이 안 되기를 바란다 하는 정도밖에 이야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윤석열 대통령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경제, 물가 문제에 총력을 경주해야지 만약 사정으로 빠져 가지고, 국민 지지는 있겠지만 그렇게 포퓰리즘으로 가면 안 된다"며 "오직 경제다, 물가다, 이걸 좀 매진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불행히도 제가 말한 게 거의 다 맞아 들어가는 것 같다"고 뼈있는 말을 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법무부가 인민혁명당(인혁당) 사건 피해자의 국가 배상금 반환 이자를 감면한 데 대해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진짜 잘 결정했고 잘 했다"고 환영한 뒤 "역시 한 장관이 실세는 실세인가보다"고 했다.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에 대해선 "말도 안 된다. 이승만 독재 시대로 돌아가자는 거냐"며 "우리가 어떻게 이승만 자유당 경찰국가로 퇴보하느냐.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검찰총장 인사가 늦어지는 데 대해서도 "지금 한동훈 장관이 사실상 검찰총장을 겸직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러면 안 된다.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국정원장(중앙정보부장)을 겸직해서 얼마나 많은 피해, 파탄이 있었느냐"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