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IT타임] 충격 아이폰14 시리즈 가격 역대급으로 비싸다?

입력 2022. 06. 22. 14:36 수정 2022. 06. 22. 14:36

기사 도구 모음

애플의 차세대 스마트폰 아이폰14 시리즈의 가격 인상 예측이 국내 정보유출자(팁스터)로부터 제기됐다.

중국 공급망을 인용한 해당 소식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생산 비용 급등으로 아이폰14 시리즈의 가격이 상승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생산비 급증과 달러 인상으로 가격이 높아진다면 아이폰14 시리즈는 저조한 실적을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아이폰14프로 예상 디자인. Shailesh

애플의 차세대 스마트폰 아이폰14 시리즈의 가격 인상 예측이 국내 정보유출자(팁스터)로부터 제기됐다. 중국 공급망을 인용한 해당 소식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생산 비용 급등으로 아이폰14 시리즈의 가격이 상승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을 내세우고 있다.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인상될 것이라는 내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 미국의 IT 매체 폰아레나 역시 아이폰14 시리즈 전 기종의 가격이 인상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최상위 기종인 아이폰14프로맥스 기준 100달러 인상된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표준 모델에서 100달러 이상, 프로 모델은 더 크게 인상된다는 전망이다. 개선이 크지 않은 표준 모델에서 100달러 이상 오른다는 것은 결코 무시할 수 없다. 정보 유출자에 따르면 아이폰14프로맥스(기본 모델)의 출고가는 169만원 수준이라고 한다. 현재 149만원의 아이폰13프로맥스와 비교하면 20만원 차이의 큰 인상폭이다. 

Finance Monthly

 몇 년 전부터 지속된 반도체 부족 사태에 따른 공급가 인상으로 신형 아이폰이 출시되기 전에는 가격 인상 소식이 늘 따라다녔다. 하지만 애플은 탁월한 공급망 관리로 가격을 동결하는 전략을 택했다. 덕분에 아이폰12 시리즈에서 시작된 ‘슈퍼사이클(초호황기)’로 인한 역대급 호실적은 아이폰13 시리즈에서도 이어졌다. 이렇듯 신형 아이폰의 가격 인상 예측은 항상 빗나갔지만 이번에는 인상될 확률이 매우 높다. 

먼저,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생산비 상승뿐 아니라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달러 환율 역시 비관적인 전망에 힘을 싣는다. 앞서 애플은 신형 맥북에어(2022)의 국내 출고가 책정에 있어 치솟는 환율을 제품 가격에 그대로 반영했다. M2프로세서를 탑재한 신형 맥북에어는 전작과 비교해 200달러 인상됐다. 기존 애플의 가격정책은 미화 100달러가 한화 14만원 수준이다. 따라서 200달러 인상은 28만원의 차이가 나야 하지만 이례적으로 국내 출고가는 40만원 인상됐다. 이러한 가격 정책은 하반기 애플에서 출시하는 아이폰, 애플워치, 아이패드 등에도 그대로 적용될 수 있다는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 

아이폰13프로와 아이폰14프로 전면 디자인 비교. Shailesh

한편, 아이폰14 시리즈는 6.1형, 6.7형 2개의 프로 모델에서 역대급 개선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표준 모델은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카메라, 디스플레이 등 스마트폰의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사양에서 주목할 만한 변화가 없다는 전망이 많다.

반면 프로 모델은 아이폰 최초로 선보이는 4800만 화소의 카메라, 전력효율이 개선된 신형 A16바이오닉(AP), 디스플레이 전면 디자인을 크게 개선하는 등 시리즈를 대표하는 주요 개선 사항이 집중됐다. 하지만 이러한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생산비 급증과 달러 인상으로 가격이 높아진다면 아이폰14 시리즈는 저조한 실적을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박세헌 IT 칼럼니스트 mratoz0111@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