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정부, 주52시간제 개편..추경호 "근로시간·임금 체계 바꿀 것"

세종=김혜원 입력 2022. 06. 23. 10:34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근로시간과 임금 체계를 개편하는 방향으로 노동개혁에 나선다.

그는 "근로시간 제도는 현장에서 장시간 근로환경 개선이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주 최대 52시간제라는 기본 틀 속에서 운영 방법과 이행 수단을 현실에 맞게 개편할 것"이라고 했다.

또 "초고령사회를 대비해 장년 근로자가 더 오래 일하고 청년들이 더 많은 일자리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임금 체계도 개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세종=김혜원 기자] 정부가 근로시간과 임금 체계를 개편하는 방향으로 노동개혁에 나선다. 52시간제는 운영 방법과 이행 수단을 현실에 맞게 바꾸고 장년 근로자가 더 오래 일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2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고도화·다변화된 경제·산업 구조에 비춰볼 때 제조업 중심 산업화 시대에 형성된 노동 규범과 관행은 더 이상 우리의 몸에 맞지 않는 옷과 같다"면서 "누적된 노동시장의 비효율·양극화·불공정 해소와 함께 당면한 산업 구조 재편과 노동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노동시장 개혁은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지적했다.

추 부총리는 "우선 근로시간과 임금 체계 개편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사회적 대화를 통해 다양한 노동시장 개혁 과제를 폭넓게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일하고 정당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기업은 활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동시장을 개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근로시간 제도는 현장에서 장시간 근로환경 개선이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주 최대 52시간제라는 기본 틀 속에서 운영 방법과 이행 수단을 현실에 맞게 개편할 것"이라고 했다. 또 "초고령사회를 대비해 장년 근로자가 더 오래 일하고 청년들이 더 많은 일자리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임금 체계도 개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