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용산도 집값 상승 멈췄다"..서울 아파트값 4주째 하락세

이민하 기자 입력 2022. 06. 23. 14:22

기사 도구 모음

금리인상 부담과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4주째 하락했다.

생애 최초 LTV(주택담보인정비율) 상한을 80%로 완화하는 등 대출 규제 완화에도 금리인상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 등으로 전반적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과 경제위기 우려,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등 다양한 하방압력으로 매수세와 거래 활동이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리인상 부담과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4주째 하락했다. 생애 최초 LTV(주택담보인정비율) 상한을 80%로 완화하는 등 대출 규제 완화에도 금리인상에 따른 대출이자 부담 등으로 전반적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위축에도 오름세를 지속했던 용산도 13주만에 상승 행진을 멈추고 보합으로 전환했다.

한국부동산원은 지난 20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이 -0.03%를 기록, 전주(-0.02%) 대비 하락폭을 확대했다고 23일 밝혔다. 수도권과 서울도 각각 -0.04%(전주 -0.03%), -0.03%(-0.02%)를 기록해 한 주새 낙폭이 커졌다.

서울은 4주 연속 집값이 빠졌다. 급격한 금리인상 부담과 국내외 경제위기 우려 등이 하방압력으로 작용해 매수세가 줄어든 게 컸다. 지난 17일 잠실, 삼성, 청담 대치동 등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된 점도 거래활동을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강북권은 -0.04%(-0.02%)를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감소하는 반면 누적 매물이 쌓이면서 하락폭이 커졌다. 서대문구(-0.06%)는 홍은·북아현동 중소형 위주로, 노원구(-0.05%)는 상계·중계동 대단지 위주로, 은평구(-0.05%)는 매물이 적체된 녹번동 위주로 가격이 떨어졌다.

강남 11개구는 지난주와 동일한 하락폭(-0.01%)을 나타냈다. 강남구(0.00%)는 단지별로 상승과 하락이 뒤섞이면서 보합을 보였다. 송파구(-0.02%)는 문정·잠실·신천동 주요 단지가 나란히 하락했다. 그 외 강서(-0.04%)·강동(-0.03%)·영등포구(-0.01%) 등 대다수 지역에서도 약세를 지속했다.

전반적인 하락세 가운데 용산(0.00%)은 13주만에 상승세를 멈췄다. 용산은 대통령실 이전 효과로 3월28일 이후 오름세를 이어왔다. 반면 서초구(0.02%)는 반포동 재건축이나 중대형 위주로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과 경제위기 우려,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등 다양한 하방압력으로 매수세와 거래 활동이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인천(-0.06%)은 전주(-0.05%)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대체로 신규 입주물량 부담 지속되고, 지난해 급등 피로감 등으로 매수세가 위축됐다. 연수구(-0.13%)는 송도동 신축 위주로, 동구(-0.09%)는 교통 및 학군 양호한 송현동과 만석동 위주로 매물이 적체됐다. 서구(-0.08%)는 청라국제도시 위주로 가격이 떨어졌다.

경기(-0.04%)는 6주 연속 하락을 이어갔다. 이천시(0.32%)·평택시(0.10%)는 직주근접 수요 있는 지역 위주로, 성남 분당구(0.03%)·고양 일산서구(0.03%)는 정비사업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그러나 시흥시(-0.20%)는 월곶동 중소형 단지 및 배곧동 위주로, 광명시(-0.16%)는 일직·소하동을 중심으로, 의왕시(-0.15%)는 포일동 등 위주로 하락하는 등 전체 하락폭을 확대했다.

이민하 기자 minhar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