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보건복지 규제혁신 간담회..비대면 진료·건강관리 등 논의

김영신 입력 2022. 06. 23. 14:49

기사 도구 모음

보건복지부는 23일 이기일 제2차관 주재로 보건복지 규제혁신 2차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의료기기, 비대면 진료, 건강관리 분야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등 혁신 기술을 활용한 의료기기, 비대면 진료 및 건강관리 서비스 등 사업을 하는 참석 기업들은 발제를 통해 업계 현황을 공유하고 애로사항과 규제 개선 의견을 정부 측에 건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보건복지부는 23일 이기일 제2차관 주재로 보건복지 규제혁신 2차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의료기기, 비대면 진료, 건강관리 분야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노보믹스, 뷰노, 루닛, 리브스메드, 젠큐릭스 등 13개 기업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의료원, 범부처 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 등 유관기관이 함께 했다.

인공지능(AI) 등 혁신 기술을 활용한 의료기기, 비대면 진료 및 건강관리 서비스 등 사업을 하는 참석 기업들은 발제를 통해 업계 현황을 공유하고 애로사항과 규제 개선 의견을 정부 측에 건의했다.

이 차관은 "규제혁신은 현장을 직접 찾아가 목소리를 듣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며 "앞으로도 릴레이 현장 간담회를 통해 규제로 인한 보건복지 현장 전반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현장이 체감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이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차관은 지난 16일 첫 현장 간담회로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휴이노를 방문한 바 있다.

복지부, 규제혁신·일자리 창출 기업 현장방문 (서울=연합뉴스)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휴이노 연구개발(R&D) 센터를 방문해 시설 견학 및 산업계·학계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2022.6.16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hiny@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