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칠곡경북대병원 교수 신장이식 관련 연구 SCIE급 게재

최일영 입력 2022. 06. 23. 15:20

기사 도구 모음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신장내과 임정훈 교수와 경북대병원 신장내과 김찬덕 교수 연구팀의 연구결과가 SCIE급 대한신장학회 학술지인 'Kidney Research and Clinical Practice'에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연구 주제는 '노인 신장이식 수혜자들의 신장이식 후 양호한 예후 확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임정훈(왼쪽) 교수와 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김찬덕 교수. 칠곡경북대병원 제공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신장내과 임정훈 교수와 경북대병원 신장내과 김찬덕 교수 연구팀의 연구결과가 SCIE급 대한신장학회 학술지인 ‘Kidney Research and Clinical Practice’에 게재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연구 주제는 ‘노인 신장이식 수혜자들의 신장이식 후 양호한 예후 확인’이다. 연구팀은 신장이식을 받은 1023명의 자료를 비교·분석한 결과 고령의 신장이식 수혜자들과 젊은 신장이식 수혜자들의 이식신장 생존율, 거부반응 발생 등에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신장이식 후 10년까지의 이식신장 기능을 비교했을 때 고령의 신장이식 수혜자들이 젊은 신장이식 수혜자들과 비슷한 수준의 신장 기능을 유지함을 확인한 것이다.

특히 수혜자의 나이 뿐만 아니라 공여자의 나이까지 고려해 예후를 비교한 결과 ‘고령의 신장이식 수혜자-고령의 신장이식 공여자’와 ‘젊은 신장이식 수혜자-젊은 신장이식 공여자’의 이식신장 생존율은 비슷했다. 고령의 수혜자라면 고령의 기증자로부터 신장을 기증 받더라도 안전하며 이것은 공여 장기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 중의 하나가 될 것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결론이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임정훈 교수는 “국내에서 말기신부전을 진단받는 환자의 나이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고령의 환자라고 막연한 불안감으로 신장이식을 포기하지 않아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