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성주, 尹 향해 "평생 남 뒷조사 해 감옥 처넣은 검찰 출신"

홍연우 입력 2022. 06. 23. 16:28

기사 도구 모음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원래 평생 남의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이 좋은 정치를 할 것으로 애초 기대조차 안 했지만 그래도 집권 초기에는 좀 더 잘하려는 노력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끊임없는 정치 보복과 정쟁 본능에서 벗어나지 않다 보니 취임 겨우 한 달 지난 대통령에 대한 직무수행 평가에서 부정이 더 높게 나타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좋은 정치 기대도 안했지만 집권 초엔 노력해야"
"尹정부는 권력 강화, 국민의힘은 정쟁에만 몰두"
"물가인상 대책 내놓고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라"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회 ESG포럼 공동대표인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ESG제도화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연우 기자 =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원래 평생 남의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이 좋은 정치를 할 것으로 애초 기대조차 안 했지만 그래도 집권 초기에는 좀 더 잘하려는 노력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끊임없는 정치 보복과 정쟁 본능에서 벗어나지 않다 보니 취임 겨우 한 달 지난 대통령에 대한 직무수행 평가에서 부정이 더 높게 나타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류값이 치솟고 물가상승도 계속되고 있다. 환율이 오르고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는 경고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며 "그런데 위기에 대처할 정부 여당의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권력 강화에만 혈안이 되어 있고 국민의힘은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을 임명하지 않은 채 직접 검사 인사의 칼을 휘두르며 검찰의 독립성을 유린했고 행안부는 경찰을 장악할 별도의 조직을 만들어 경찰청의 인사안을 뒤집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짚었다.

그는 "말로는 정치보복이 아니라 하면서 윤 대통령이 나서서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을 '바보짓'이라고 비난했고 국민의힘은 뜬금없이 '월북소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했다.

또 "한전의 적자는 원전 가동을 중지한 탓이라는 누명을 씌우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산업을 지원한 때문이라는 주장은 원전만 늘려도 전기값 인상이 필요 없다는 것으로 들린다"고 썼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뻘짓을 하는 동안 국민들의 고통만 더 늘어날 것"이라 내다봤다.

김 의원은 해당 게시글의 댓글로 "이제라도 고통받는 국민들을 위해 물가인상 대책을 내놓고, 국회의장 선출을 통한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2일 윤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정수행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선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8~21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47.6%, 부정평가는 47.9%였다. 잘 모른다는 응답은 4.6%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