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얼굴에 웬 땀이 이리.. 슬프지만 나이 탓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6. 23. 17:03 수정 2022. 06. 23. 17:16

기사 도구 모음

40대 A씨는 언제부터인가 조금만 더워도, 뜨겁거나 매운 음식을 먹으면 유독 얼굴과 목덜미에 땀이 많이 난다는 걸 느꼈다.

박만실 교수는 "나이가 들며 얼굴, 머리 등에 땀이 많이 나는 것은 노화의 현상이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라며 "만일 불편이 크다면 상담을 받고, 항콜린제 약물을 이용한 치료를 받길 권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발 땀샘 막히면서 머리 쪽 집중.. 항콜린제 약물치료 가능
나이가 들면 손, 발 땀샘 기능 저하로 얼굴과 머리의 땀 분비량이 늘어난다. /박상철 화백
40대 A씨는 언제부터인가 조금만 더워도, 뜨겁거나 매운 음식을 먹으면 유독 얼굴과 목덜미에 땀이 많이 난다는 걸 느꼈다. 건강에 이상이 생긴 건 아닐까 걱정을 하니, 주변 또래들도 같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했다. 정수리부터 땀이 나서 고민이라는 사람도 있었다. 중년이 되면 땀이 많아지는 걸까? 사소하지만 불편한 땀의 진실에 대해 알아보자.

◇말단 부위 땀샘 기능 노화 영향

중년 이후 갑자기 땀의 양이 많아지는 건 아니다. 단지 땀 분비 부위가 얼굴, 머리, 뒷목 등으로 집중돼 땀이 많아졌다고 느끼는 것이다.

땀 분비가 목 위 신체부위로 집중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슬프지만 이는 노화의 증거다. 나이가 들면 땀구멍도 늙는다. 땀샘의 기능 저하는 손, 발 등 말단부위부터 시작된다.

노원을지대병원 흉부외과 박만실 교수는 "땀이 나는 부위는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고 말했다. 박 교수에 따르면, 유ㆍ아동은 손바닥과 발바닥에서 땀이 많이 나고, 사춘기가 되면 겨드랑이에서 땀이 많이 난다. 땀구멍이 고르게 성장, 활발해진 청년기엔 특정 부위에 땀이 집중되는 일이 적다.

그러나 본격적인 노화가 시작되는 중년 이후엔 말단 부위부터 땀구멍 기능이 저하되면서 땀 배출 부위가 목 위로 집중된다. 머리, 얼굴, 목 주변은 가장 마지막까지 땀샘 기능이 작동하는 부위이다. 책장을 넘기기 어려울 만큼 손끝이 건조하지만, 얼굴에는 땀이 나서 손수건을 챙겨야 하는 중년, 노년이 많은 것도 이러한 이유이다.

박 교수는 "나이가 들어도 우리 뇌는 계속 땀을 분비하라고 지시하는데 손, 발의 땀샘은 기능이 저하되니 얼굴과 머리, 목 주변을 통해서 분비될 수밖에 없다"라며 "그래서 나이가 들면 땀이 많아진다고 느끼기 쉽다"고 말했다.

◇불편 심하면 항콜린제 등 약물치료 시도

얼굴과 머리에 땀이 많아진 건 노화의 현상 중 하나라 마땅한 해결책이 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아주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증상에 맞게 적절한 약물을 사용하면 약간의 불편감을 해결할 수 있다.

박만실 교수는 "여성의 경우 폐경 때문에, 당뇨 환자는 질환으로 인한 신경계 이상으로 땀이 늘어난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폐경이 원인이라면 산부인과에서 여성호르몬제 복용으로, 당뇨가 원인일 땐 당뇨치료를 통해 땀이 지나치게 많이 나는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원인이 뚜렷한 다한증을 '이차성 다한증'이라고 하는데, 이 경우 원인 질환을 치료하면 다한증이 크게 개선된다"고 했다.

만일, 원인이 뚜렷하지 않고, 단순히 노화로 인해 얼굴과 머리 등에 땀이 집중되는 '일차성 다한증'이라면 다른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 이때는 항콜린제 약물을 사용한다.

박 교수는 "일차성 다한증 치료 방법은 항콜린제 약물, 보톡스, 이온영동치료, 교감신경절제술이 있는데, 얼굴과 머리 등은 부위 특성상 항콜린제 약물치료 외 다른 치료법을 사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땀샘을 막기 위해 피부에 직접 주사를 놔야 하는 보톡스 치료법은 시술 비용과 통증이 매우 크다. 내성이 생길 가능성도 크다. 이온영동치료는 증상이 있는 부위를 물에 담근 상태에서 전류를 전달하는 방식이라 얼굴과 머리 등에 적용하기엔 위험이 있다. 교감신경절제술은 마취가 필요한 수술이라 환자의 부담이 크고, 수술 후에도 보상성 다한증과 같은 다른 부위에서 땀이 많이 나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박만실 교수는 "나이가 들며 얼굴, 머리 등에 땀이 많이 나는 것은 노화의 현상이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라며 "만일 불편이 크다면 상담을 받고, 항콜린제 약물을 이용한 치료를 받길 권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