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박지현에 '국힘 점퍼' 입힌 '개딸'들?..합성사진 떠도는 까닭

이선영 입력 2022. 06. 23. 18:39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지자들 사이에 '국민의힘 점퍼'를 입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원장의 합성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이 최근 강성팬덤을 비판하며 이 의원 지지층인 2030 개딸(개혁의 딸). 양아들(양심의 아들) 등과 척을 지게 된 탓이다.

해당 사진에는 "이것이 수박(겉은 민주당, 속은 국민의힘)의 전형이다" "국민의 힘으로 22대 총선에 나서려 한다" "이광재 의원의 딸이다"라는 등 그를 비판하는 댓글들이 줄을 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지자들 사이에 ‘국민의힘 점퍼’를 입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원장의 합성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이 최근 강성팬덤을 비판하며 이 의원 지지층인 2030 개딸(개혁의 딸). 양아들(양심의 아들) 등과 척을 지게 된 탓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 캡처)
23일 이 의원 지지자들 온라인 커뮤니티인 ‘재명이네 마을’을 살펴보면 기호 2번이라고 쓰인 붉은색 점퍼를 입은 박 전 위원장의 합성 사진이 떠돌고 있다. 지난 5월 11일 민주당 지방선거 재보궐선거 통합 선대위 출범식에서 박 전 위원장이 민주당 상징색인 푸른색 점퍼를 입고 연설하는 장면을 국민의힘 점퍼 모습으로 둔갑시켜 합성한 것이다.

해당 사진에는 “이것이 수박(겉은 민주당, 속은 국민의힘)의 전형이다” “국민의 힘으로 22대 총선에 나서려 한다” “이광재 의원의 딸이다”라는 등 그를 비판하는 댓글들이 줄을 이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합성까지 하면서 저렇게 해야 하나” “박지현이 왜 팬덤정치 멈춰야 한다 했는지 알겠네” “딱 봐도 합성인데 수준 떨어진다” “이재명 지지자라는 이름으로 박지현한테 가해진 폭력만 셀 수 없이 많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대선 국면에서 2030여성을 대변하는 주체로 등장했던 박 전 위원장은 강성팬덤을 비판해 이재명 의원 지지층인 2030 개딸(개혁의 딸), 양아들(양심의 아들) 등과 척을 지게 됐다

이후 지방선거 참패 뒤 비대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며 팬덤 정치와의 결별, 처럼회 해체 등을 요구해 개딸 등과 더욱 거리감이 생겼다.

더욱이 지난 22일에는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 발언으로 징계를 받은 것에 불복해 재심을 청구하자 “민주당이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사과를 해야 한다”고 응수하기도 했던 바다.

한편 같은 날 이 의원의 최측근인 김남국 의원은 “지금 (박지현 전 위원장이)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보다 훨씬 더 발언이 아집에 갇혀 있는 모습이어서 안타깝다”고 했다.

또 정봉주 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도 “정치를 처음부터 잘못 배웠다”며 정치판을 떠나라고까지 하는 등 박 전 위원장은 친이재명측으로부터 난타를 당하고 있다.

이선영 (bliss24@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