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디지털타임스

[사설] 李·裵 국힘 공개 최고위서 또 추태, 정치가 애들 장난인가

입력 2022. 06. 23. 18:46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국힘) 최고위원 회의에서 연일 볼썽사나운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이준석 당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에도 추태를 보였다.

이날 오전 최고위 회의장에 이 대표가 들어서자 먼저 와있던 배 최고위원이 악수를 청했다.

두 사람은 얼마 전에도 혁신위 운영방향,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 책임 소재를 놓고서도 충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국힘) 최고위원 회의에서 연일 볼썽사나운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집권여당의 최고지도부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믿기지 않는다. 이준석 당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에도 추태를 보였다. 이날 오전 최고위 회의장에 이 대표가 들어서자 먼저 와있던 배 최고위원이 악수를 청했다. 그러나 이 대표가 배 최고위원의 손을 밀어내고,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손목을 잡는 민망한 모습이 벌어졌다. 배 최고위원이 다른 참석자들과 인사를 한 후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쳤지만, 이 대표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이 장면은 국힘 공식 유튜브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생중계됐다. 두 사람은 얼마 전에도 혁신위 운영방향,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 책임 소재를 놓고서도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가 반말을 하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부랴부랴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날 두 사람이 부딪치긴 했으나 눈웃음을 띠고 있어 앙금이 풀렸다는 해석도 나온다. 그러나 이날 비공개로 전환된 후 지역구 조직위원장 공모결과를 놓고서 입씨름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언성이 높아지자 권 원내대표가 "또 그러지 말고 그만 회의를 끝내자"고 했다고 한다. 이를 보면 두 사람의 신경전은 계속 될 가능성이 높다. 정치적 결사체인 정당의 회의에서 격한 토론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고 자연스럽다. 그러나 국민이 보고 있는 공개된 회의에서 비속어와 반말을 하고 악수를 거부하는 행위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중앙당 일에 발언을 삼가겠다고 한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도 참지 못하고 "공개회의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홍 당선인은 "대통령이 정치를 모른다고 깔보는 행위로도 비추어질 수도 있다"고도 했다. 최근 방송에 나와선 두 사람간 충돌이 애들 장난을 연상시킨다고 했다. 딱 맞는 말이다.

지금 국힘은 할 일이 산적해 있다. 국회 개원에다 부동산세법, 최저임금제, 노동시장 개혁 등 하반기 접어들자마자 법개정을 서둘러야 한다. 그런데도 야당 탓에 함몰돼 집권당으로서 협상 견인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이 대표의 미숙한 지도력이 일차 원인이지만, 의원들이 30대 당대표를 업신여기는 심리가 작용하지 않는다고 볼 수도 없다. 이런 추태가 계속되면 5년 후 정권 재창출은 물론 21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서도 다수당 탈환의 가망이 없다. 정치는 애들 장난이 아니다.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