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이 시각 도림천.."서울도 많은 비"

양민철 입력 2022. 06. 23. 19: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내일까지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예보된 가운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도 계속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저희 취재기자가 침수 피해가 잦은 서울 도림천에 나가 있는데, 현재 상황은 어떤지 현장 연결합니다.

양민철 기자, 도림천 쪽은 계속해서 통제 중인가요?

[리포트]

네, 오늘 종일 내린 비로 이곳 하천의 수위는 상당히 높아져 있습니다.

두세 시간 전까지만 해도 한두 명씩 도림천 산책로를 오가는 사람이 눈에 띄었지만, 지금은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상황입니다.

도림천은 현재 전 구간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는데요.

재작년엔 집중호우로 불어난 물에 이곳과 안양천 등지에서 2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이런 하천은 비가 내리면 금새 범람할 수 있기 때문에, 인근 주민들께서는 특히 하천 주변 산책은 피하고 안전사고에 유의하셔야 합니다.

현재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 호우주의보 내려져 있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엔 오늘 자정 무렵까지 비가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오전 11시부터 호우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도 도림천을 비롯해 청계천과 우이천, 성북천 등 자주 침수되는 하천 27곳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또 하천과 배수시설 등 위험 지역에서 작업을 중지하고, 퇴근 시간인 만큼 도로가 침수되지 않도록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서울 시내 도로 중 통제된 곳은 없지만, 일부 물이 고여 있거나 미끄러운 구간이 있을 수 있어 운전할 때 주의하셔야 합니다.

경기도 역시 오후 1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1단계 체제로 전환하고, 침수가 우려되는 곳을 사전통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구로동 도림천 변에서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양민철 기자 (manofsteel@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