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용퇴론' 해석에도..경찰 수장 "역할 소홀하지 않겠다"

이동경 입력 2022. 06. 23. 20: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윤 대통령의 강한 질타까지 나오면서 이번 사태의 파장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 정도면 경찰청장에게 옷 벗으라는 메시지를 던진 게 아니냐, 이런 해석도 나왔는데 김창룡 청장은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동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건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하고 질타한 윤 대통령.

사실상 경찰청장을 향해 용퇴하라는 메시지를 던진 거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퇴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김창룡 경찰청장은 "입장을 밝히는 게 적절하지 않다, "청장의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경찰이 자체 추천 인사를 결재도 안 받고 발표했다'는 윤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행안부에서 보내준 명단을 관례에 따라 공개하는 과정에서 의사소통 착오가 있었다'는 기존 설명을 고수한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 내부 분위기도 심상치 않습니다.

내부망에는 이번 인사 번복 사건을 두고 "경찰청장의 추천권을 무력화하고 길들이기를 시도한 것"이라고 성토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또 다른 경찰관은 일선 경찰서장급인 총경들의 집단행동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특히 문제의 치안감 인사안 게시물에는 '작성자 본인이 직접 삭제했다'는 댓글이 줄지어 달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초 '보직을 축하한다'고 달았던 댓글을, 인사 변경에 대한 항의의 뜻을 담아 지웠다는 메시지를 남기고 있는 겁니다.

행안부의 경찰 통제안에 반발하는 경찰관들의 집회도 계속되고 있는데, 처음으로 총경급 인사가 참여했습니다.

[박송희 총경/전남 자치경찰위원회] "국회에서 논의를 해서 적법한 절차에 의해 통제장치를 마련해주시면, 당연히 저희 13만 경찰관은 수긍하고 국민의 명을 받들겠습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경찰을 직접 비판하고 나선 만큼, 이번 사태와 관련한 진상조사나 감찰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틀 연속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행안부는 "숨고르기가 필요하다"며 사실상 거절했습니다.

MBC뉴스 이동경입니다.

영상편집: 유다혜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유다혜

이동경 기자 (toky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81604_35744.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