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원숭이두창 확진자 접촉자 49명..중위험 8명·저위험 41명 분류

음상준 기자 입력 2022. 06. 23. 20:24 수정 2022. 06. 23. 20:25

기사 도구 모음

질병관리청은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30대)에 대한 1차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접촉자가 총 49명이었다고 23일 밝혔다.

접촉자 49명 중 고위험군은 없었다.

반면 중위험 8명, 저위험은 41명이었다.

질병청은 "자가격리는 고위험 접촉자에 한해 시행한다"며 "현재 격리자는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질병청 "자가격리는 고위험 접촉자만 해당, 현재 0명"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해외 입국자가 급증하면서 추가 유입 우려가 커지고 있다. 23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 TV에 원숭이두창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022.6.2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질병관리청은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30대)에 대한 1차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접촉자가 총 49명이었다고 23일 밝혔다.

접촉자 49명 중 고위험군은 없었다. 반면 중위험 8명, 저위험은 41명이었다.

질병청은 "자가격리는 고위험 접촉자에 한해 시행한다"며 "현재 격리자는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국내 첫 확진자인 A씨는 독일에서 귀국한 30대 내국인으로,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 증상을 겪었으며, 입국 당시 미열(37도)과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을 보였다.

입국 직후 스스로 질병관리청에 의심사례를 신고했다. 이후 공항 검역소와 중앙역학조사관에 의해 의사환자로 분류됐으며, 인천의료원(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s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