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양문석 "文의 우유부단함이 대선·지선 패배 원인" 직격

노기섭 기자 입력 2022. 06. 23. 20:25 수정 2022. 06. 24. 08:50

기사 도구 모음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했다 29.4%의 저조한 득표율로 낙선한 양문석 전 민주당 통영·고성 지역위원장이 민주당의 연이은 선거 패배 원인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양 전 위원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폭하는 심정으로 금기를 깨야. 정말 더 이상 설왕설래의 종지부를 찍고 싶다"며 "대선 패배, 지선(지방선거) 패배의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우유부단함이 핵심 중 핵심이 아닙니까?"라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직격한 양문석 전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페이스북 글

“자폭하는 심정…이낙연·정세균·김부겸 총리 무능”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했다 29.4%의 저조한 득표율로 낙선한 양문석 전 민주당 통영·고성 지역위원장이 민주당의 연이은 선거 패배 원인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문 정부 청와대 출신 의원 등 야권 인사 다수가 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를 찾아 기념촬영을 하며 퇴임 후 정치적 엄호에 나선 가운데 이례적인 비판이 나온 것이다.

양 전 위원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폭하는 심정으로 금기를 깨야. 정말 더 이상 설왕설래의 종지부를 찍고 싶다”며 “대선 패배, 지선(지방선거) 패배의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우유부단함이 핵심 중 핵심이 아닙니까?”라고 썼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이낙연·정세균·김부겸 총리의 무능이 핵심 원인이 아닙니까?”라고도 덧붙였다. 그의 이런 글에는 280개의 댓글이 달렸는데, 민주당 지지자 중에도 찬반이 엇갈리는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면 전략적으로 도움이 안 된다”·“선을 넘었다. 잠시나마 응원했던 마음을 거둔다”며 양 전 위원장의 글에 반대하는 측과, “역시 최고다”·“시원하다. 그리고 수박들 때문이다”라며 양 전 위원장에 동조하는 의견이 뒤섞여 있다.

앞서 그는 민주당의 지방선거 참패 이후 ‘이재명 책임론’을 제기한 친문 의원들을 향해 ‘쓰레기들’, ‘바퀴벌레’, ‘빈대’ 같은 표현을 써가며 원색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노기섭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