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中 "아태는 북대서양 아냐"..한·일 등 나토 정상회의 참석 반대

이지예 입력 2022. 06. 23. 20:36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은 한국과 일본 등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아시아태평양은 북대서양이 아니라며 반대의 뜻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시아태평양은 북대서양의 지리적 범위에 속하지 않는다"며 "아태 지역 국가와 인민은 군사 진영을 도입하고 분리주의와 대결을 선동하는 어떤 언행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중국 외교부)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중국은 한국과 일본 등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아시아태평양은 북대서양이 아니라며 반대의 뜻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시아태평양은 북대서양의 지리적 범위에 속하지 않는다"며 "아태 지역 국가와 인민은 군사 진영을 도입하고 분리주의와 대결을 선동하는 어떤 언행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나토는 분명 북대서양 군사 조직이지만 최근 몇 년 사이 아태로 가서 힘을 과시하고 유럽의 '진영 대결'을 아태로 복제시켜 놓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움직임은 매우 위험하며 당연히 아태 국가와 국제사회의 높은 경계와 단호한 반대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 대변인은 "나토는 냉전의 산물이자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최대 군사 동맹으로 미국이 패권을 유지하고 유럽안보 지형을 조작하기 위한 도구"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토가 이념적 대립 부추기기와 중국에 대한 허위 정보, 도발적 발언 퍼뜨리기, 새로운 냉전을 시작하려는 시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토는 이미 유럽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아태를 엉망으로 만들고 세계를 엉망으로 만들지 말라"고 했다.

오는 29~30일 스페인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 아태지역 4개국 정상이 초청받아 참석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