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경향신문

[여적] 서해랑길 1800km

차준철 논설위원 입력 2022. 06. 23. 20: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해랑길 27코스에 있는 전남 신안 짱뚱어다리의 일몰. 신안군 홈페이지

길은 걷는 사람의 것이다. 내가 걸어야 내 길이 된다. 누가 대신 걸어주지 않는다. 스스로 걸어야 한다. 눈앞에 길이 나타나면 그냥 따라가라고 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길을 걷는다. 세계적인 도보여행가로 베스트셀러 <나는 걷는다>를 쓴 베르나르 올리비에는 60대에 터키 이스탄불부터 중국 시안에 이르는 실크로드 1만2000㎞를 4년여에 걸쳐 혼자 걸었다. 13세기 마르코 폴로가 걸었던 길이다. 그는 그 먼 길을 왜 걷는지 애써 말하지 않았다. 어떤 일이 있어도 걸어만 가고, 서두름 없이 느리게 걷는 모습을 몸으로 보였다. 누구나 길을 걸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준 것이다.

문화체육관광부 페이스북 캡쳐

걷기를 예찬하는 말도 많다. 니체는 “진정 위대한 모든 생각은 걷기로부터 나온다”고 했다. 루소는 “걸음이 멈추면 생각도 멈춘다”고 말했고 사르트르는 “인간은 걸을 수 있을 만큼 존재한다”는 말을 남겼다. 근래의 한 프랑스 학자는 “걷기는 마음을 비우고 자신의 길을 되찾아가는 것”이라고도 했다. 굳이 거창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차분히 자신을 돌아보며 건강을 찾을 수 있기에 걷기에 나서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걷고 싶고 걸어볼 만한 길이 서해안에 새로 열렸다. 엊그제 개통한, 전남 해남 땅끝에서 인천 강화 평화전망대까지 1800㎞를 잇는 ‘서해랑길’이다. 최남선의 <조선상식문답>에 해남 땅끝에서 서울까지를 1000리, 서울에서 함경북도 온성까지를 2000리로 잡아 ‘삼천리 금수강산’이라는 말이 나왔다는데 구불구불 서해안을 따라 109개 코스가 이어진 서해랑길은 4500리를 넘는다. 2016년 동해안 750㎞의 ‘해파랑길’, 2020년 남해안 1470㎞의 ‘남파랑길’에 서해랑길이 연결되며 국내 해안길이 모두 이어졌다. 내년에 강화에서 강원 고성 통일전망대를 잇는 ‘DMZ 평화의 길’까지 열리면 총 4544㎞의 ‘코리아 둘레길’이 완성된다.

국내 최장 걷기 여행길인 ‘서해랑길’ 개통행사가 22일 충남 보령시 천북면 천북굴단지 공원에서 조용만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을 포함한 정부 관계자와 시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보령시 제공

서해랑길은 서해안의 갯벌과 낙조, 푸른 바다 위 섬마을 풍경과 함께한다. 걷지 않고서는 발견할 수 없는 아름다운 길이 세상에 많다고 한다. 욕심내지 말고, 서해안의 정취를 느낄 짧은 코스 하나부터 골라보면 어떨까. 날씨 좋은 날, 시원한 바다가 펼쳐진 해안길을 느리게 걸으며 지친 마음을 달래고 싶다.

차준철 논설위원 cheol@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