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윤 대통령 "인사 유출 국기문란"..민주 "실세 개입 의혹"

박민철 입력 2022. 06. 23. 21:24 수정 2022. 06. 23. 22:0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경찰 고위직 인사가 발표난 뒤에 뒤집어진 초유의 사태를 놓고 후폭풍이 거셉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중대한 국기 문란'이라며 강하게 비판했고, 여당은 경찰이 대통령을 '건너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반대로 야당은 인사 번복에 '실세의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먼저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이 불거진 뒤 이틀 만에 윤석열 대통령이 강한 어조로 경찰을 질타했습니다.

경찰이 행안부에 추천한 인사를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재도 안 했는데 그대로 고지했다는 겁니다.

[윤석열 대통령 : "말이 안 되는 얘기고,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이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치안감 인사는 번복된 적 없고, 행안부에서 올라온 대로 재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이 '경찰 인사를 뒤집은 것 아니냐'는 의혹에 선을 긋는 동시에, 이번 사태의 책임은 경찰에 있다는 걸 강조한 겁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행안부의 사실 확인이 먼저라면서도 경찰의 단순 착오가 아닐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윤 대통령이 이번 사태를 '국기 문란'으로 인식하는 만큼 감찰을 통한 책임자 문책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여당인 국민의힘도 경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경찰이 대통령과 행안부를 패싱하고 인사 발표를 했습니다. 그래서 이것을 이제 바로잡았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정권이 경찰 인사권을 쥐고 '경찰 길들이기' 하다 벌어진 '인사 참사'라고 규정했습니다.

경찰청을 찾아 보고를 받은 뒤에는 "인사 번복 과정에 뭔가 개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며 자체 TF를 꾸려 진상을 밝히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의원 : "제가 볼 때는 실세의 개입이다. 비선 실세냐 혹은 계선의 실세냐 이것을 밝히는 것, 이것이 되게 중요한 일이다 저희는 그렇게 판단을 하고 있고..."]

행안부 경찰국 신설 문제에 더해 '인사 번복'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여야 간 대치도 한층 격화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최근혁

박민철 기자 (mcpark@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