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중국, 원자력 발전량 세계 4→2위..태양광·풍력 밸류체인도 장악"

백일현 입력 2022. 06. 24. 00:04 수정 2022. 06. 24. 05: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양광·풍력 등 주요 재생에너지 밸류체인(가치 사슬)이 중국에 장악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향후 재생에너지 발전 산업에서 중국의 입김이 거세질 거란 전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3일 ‘재생에너지 산업 밸류체인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화석연료 대체 에너지로 꼽히는 원자력과 태양광·풍력·수소 에너지의 글로벌 발전 현황과 공급망, 해당 분야 선두 국가들을 분석했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보고서에 따르면 태양광 발전 시스템 구축의 필수 부자재인 잉곳과 웨이퍼는 중국이 세계 시장의 95%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풍력 산업에서도 지난해 풍력 발전용 터빈 글로벌 톱 10개사 중 6개사가 중국 기업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원자력 발전량 중 중국 발전 비중은 2015년 4위(6.6%)에서 2020년 2위(13.5%)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국내 원전 공급업체·연구공공기관의 해외 매출은 2조1542억원에서 5025억원으로 1조6000억원 넘게 줄었다. 국내 원전 공급업체 매출도 5년간 약 1조3000억원 감소했다.

전경련은 국내 화석 연료 발전 비중을 낮추기 위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원자력 발전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0년 기준 6.5%에 불과한 재생에너지 발전량으로는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픽=전유진 yuki@joongang.co.kr

원전 생태계 회복의 필수 과제로 전경련은 신한울 3·4호기 원전의 즉각 건설 재개 등 산업계에 조속한 일감 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해선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투자세액 공제비율 향상 등을 촉구했다.

글로벌 경쟁이 격화하고 있는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의 장기적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수소 산업을 미래 국내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수소 분야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는 얘기다.

수소 밸류체인은 크게 생산, 운송·저장, 활용 분야로 구분되는데 생산 분야에서는 일본과 독일, 운송·저장 분야에서는 프랑스와 미국이 우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활용 분야에서는 미국(발전용 연료전지), 일본(가정·건물용 연료전지), 한국(발전용 연료전지)이 우세라는 평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미국·영국 등 주요국은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액션 플랜을 만들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수소 관련 규제를 점검하고 수소 기술 발전 지원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일현 기자 baek.il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