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오스트리아,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폐기

이율 입력 2022. 06. 24. 01:13

기사 도구 모음

오스트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폐기했다.

요한네스 라우흐 오스트리아 보건장관은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을 폐기한다"면서 "이 조처는 사회를 분열시키고 백신 접종자가 오히려 줄어들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AP·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지난해 12월 유럽에서 처음으로 18세 이상 전국민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오스트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폐기했다.

요한네스 라우흐 오스트리아 보건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한네스 라우흐 오스트리아 보건장관은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을 폐기한다"면서 "이 조처는 사회를 분열시키고 백신 접종자가 오히려 줄어들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AP·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지난해 12월 유럽에서 처음으로 18세 이상 전국민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지난 2월부터 한달여간의 유예기간을 두고 백신을 맞지 않으면 최대 3천600유로(약 500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하는 조처를 강행했다.

정부는 이후 유예기간이 끝나기 전인 지난 3월 9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위험을 근거로 한 기본권 침해가 더는 정당화 될 수 없다며 백신 접종 의무화 조처를 중단하기로 한 바 있다.

라우흐 장관은 "백신 접종 의무화는 일반적으로 추가접종을 받을 생각이 있는 사람들의 접종을 오히려 막고 있다"면서 "나는 하라는 대로 하지 않겠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 하위변이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앞으로 모든 연대의식과 응집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 의무화를 둘러싼 논란과 굳어지는 입장은 균열을 만들어 연대의식을 없앤다"고 덧붙였다.

yulsid@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