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한반도 포커스] "일꾼들을 불사조로"..김정은 상비약에 담은 속내

김아영 기자 입력 2022. 06. 24. 02:12 수정 2022. 06. 24. 06:21

기사 도구 모음

한반도 포커스입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최근 자신의 상비약을 주민들에게 잇따라 보냈습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북한 주민들에게 공급한 이른바 '1호 약품'을 일컫는 표현인데요, 이걸 받은 주민들, 병 낫는 것 말고도 해야 할 일들이 있었습니다.

김정은 총비서, 결국 자신이 갖고 있던 상비약을 내놓고 의약품 수송 작업에 군부대를 투입시켰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반도 포커스입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최근 자신의 상비약을 주민들에게 잇따라 보냈습니다. 

북한이 이런 상황들을 어떻게 대내 선전에 활용하고 있는지, 김아영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북한에서 요즘 자주 쓰는 표현 '사랑의 불사약'이라는 말입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북한 주민들에게 공급한 이른바 '1호 약품'을 일컫는 표현인데요, 이걸 받은 주민들, 병 낫는 것 말고도 해야 할 일들이 있었습니다.

지난달 12일, 하필 모내기 철에 닥친 코로나19 최대 비상방역체계, 봄 가뭄이란 악조건에 발열 환자까지 속출하면서, 한 해 농사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고 합니다.

[김상건/강남군 장교협동농장 작업반장 : 우리 사람들이 한 사람, 두 사람 발열자가 있어서 못 나오니까… 야단이라고 그저 걱정만 했습니다. 걱정만.]

김정은 총비서, 결국 자신이 갖고 있던 상비약을 내놓고 의약품 수송 작업에 군부대를 투입시켰습니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가 또다시 진행됐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이 보내준 약으로 주민들이 위기를 넘겼다고 선전합니다.

[윤순애 : 오늘은 다 살았지 뭐 (이런) 생각밖에 없었는데 군인 동지들이 원수님 보내주신 약이 있는데 왜 죽나….]

그런데 약 효과, 건강 회복에서 그치는 게 아니었다는 게 북한 매체 설명입니다.

노동신문은 이른바 사랑의 불사약이 농업 일꾼들을 불사조로 키워 모내기 기적을 창조하게 했다고 추켜세웠습니다.

[강영필/장교협동농장 관리위원장 : 사랑의 불사약 받아 안고 그전에부터 아프다고 하던 사람들도 다 나오고. 늙은이들, 70 노인까지 와서 모 떠준다고 그러고.]

최고지도자의 은덕을 받은 주민들이 농업 생산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는 건데요.

[지정섭 : 원수님께서 보내주신 불사약을 먹고 원수님의 사랑을 앉아서 받고, 말로만 고맙다고… 내가 모 한 줌이야 못 뜨갔나.]

포장을 어떻게 하든 북한 주민들로선 모내기 철 노력 동원, 피할 수 없는 측면이 더 큽니다.

방역 조치는 방역 조치대로 하면서 봄철 모내기 타격은 피하고 싶어 했던 속내가 엿보입니다.

북한은 지난 10일 전국적으로 기본 규모의 모내기를 마쳤다고 전했습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