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尹대통령은 지금 열공 중..일정 최소화 나토 정상회의 준비

이호승 기자 입력 2022. 06. 24. 06:1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공식 일정을 최소화한 채 '열공(열심히 공부하는) 모드'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출국 전까지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들과 원전, 반도체, 신재생 에너지, 방위사업 등 경제 현안과 2030 부산엑스포 유치, 북핵 문제 공조 등을 논의하는 양자 회담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또 나토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북핵 문제와 관련한 협조를 구할 것으로도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참가국들과 원전, 반도체, 신재생에너지 등 논의할 듯
관계자 "尹대통령, 北 비핵화 강력한 의지 피력 예정"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요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공식 일정을 최소화한 채 '열공(열심히 공부하는) 모드'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23일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고, 24일 일정도 최소화했다.

윤 대통령은 출국 전까지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들과 원전, 반도체, 신재생 에너지, 방위사업 등 경제 현안과 2030 부산엑스포 유치, 북핵 문제 공조 등을 논의하는 양자 회담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10개 정도의 양자 회담을 현재 추진 중에 있다"며 "유럽의회(EU) 상임의장, 집행위원장을 함께 만나 유럽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하고 폴란드·체코·덴마크·네덜란드 등 유럽 주요국과 다른 지역에서도 신청이 들어오고 있어 빡빡하게, 오밀조밀하게 사흘에 걸쳐 (양자 회담 일정을) 집어넣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예를 들면 원자력 수요가 있기 때문에 우리는 전략적으로 경제 협력 패키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개별 국가와의 양자 회담의 경우 폴란드와는 첨단미래방위사업 수출 문제, 네덜란드는 첨단 반도체 기술협력 문제, 캐나다는 차세대 배터리, 전기차 기술협력 문제 등을 논의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윤 대통령은 또 나토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북핵 문제와 관련한 협조를 구할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나토 회원국, 파트너국 간 조인트 세션에서 3분 정도 발언할 기회, 토론할 기회가 있는데 강력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