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북한 "전쟁억제력 확대강화 위한 중대문제 심의, 승인"(상보)

서재준 기자 입력 2022. 06. 24. 06:16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전쟁억제력을 확대강화하기 위한 중대문제를 심의, 승인했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당 중앙의 전략적 기도에 맞게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가일층 확대강화하기 위한 군사적 담보를 세우는데서 나서는 중대문제를 심의하고 승인했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핵능력 강화를 중요한 '전쟁억제력'으로 강조해왔기 때문에 이 같은 언급이 핵실험 단행을 결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북한은 이날 보도에서 '핵'이나 '핵실험' 등의 구체적 언급을 하진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 중앙군사위 회의 종료..'핵실험' 언급 없지만 '승인' 가능성
전방부대 임무에 '중요 군사행동 계획' 추가..대남 도발 가능성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가 21~23일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회의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들의 지도 밑에 군 전선 부대들의 작전 임무를 추가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이 "전쟁억제력을 확대강화하기 위한 중대문제를 심의, 승인했다"라고 밝혔다. 7차 핵실험과 관련한 '결정'이 내려졌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24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결과를 보도하며 이 같이 전했다.

신문은 "당 중앙의 전략적 기도에 맞게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가일층 확대강화하기 위한 군사적 담보를 세우는데서 나서는 중대문제를 심의하고 승인했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핵능력 강화를 중요한 '전쟁억제력'으로 강조해왔기 때문에 이 같은 언급이 핵실험 단행을 결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북한은 이날 보도에서 '핵'이나 '핵실험' 등의 구체적 언급을 하진 않았다.

북한은 또 이번 회의에서 "인민군 전선(전방)부대들의 작전 임무에 중요 군사행동 계획을 추가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는 이번 회의 2일차 때 구체적으로 논의된 내용으로, 북한이 모종의 대남 물리적 도발을 확정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seojiba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