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S

자궁내막증 환자 5년 새 50% 증가.. 40대 최다

지용준 기자 입력 2022. 06. 24. 06:17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가 최근 5년 새 4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는 연평균 10.3%의 증가율을 보였다.

2020년 기준 자궁내막증 환자 중 40대가 44.9%다.

자궁내막증으로 병원을 찾은 외래환자는 5년 새 50% 이상 증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가 최근 5년 새 4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 환자 중 40%이상이 40대로 집계됐다.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가 최근 5년 새 4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 환자 중 40% 이상이 40대로 집계됐다.

24일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에 따르면 2020년 자궁내막증으로 진료한 인원은 15만5183명으로 2016년과 비교해 48.2% 증가했다.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는 연평균 10.3%의 증가율을 보였다.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병중의 하나로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다. 유병률은 가임 여성에서 20~30%, 난임 여성에서 30~50%, 만성 골반통 여성에서 50~70%다.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부위는 복강내 장기와 복막인 만큼 반복적인 만성 골반 동통, 월경통, 성교통, 월경 직전 혹은 월경 중의 배변통, 생식 능력 저하가 있을 때 자궁내막증을 의심해야 한다. 특히 자궁내막증은 재발률이 높아 주의해야 한다. 치료의 연속성이 떨어지면 5년 내 누적 재발률이 60%까지 증가한다.
2020년 자궁내막증 질환 연령대·진료형태 추이./인포그래픽=국민건강보험공단

연령별로 살펴보면 자궁내막증 환자는 40대가 가장 많았다. 2020년 기준 자궁내막증 환자 중 40대가 44.9%다. 30대가 25.8%, 50대가 17.4%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으로 병원을 찾은 외래환자는 5년 새 50% 이상 증가했다. 2016년 10만1373명에서 2020년 15만2152명으로 50.1% 늘었다. 반면 입원환자는 2016년 1만5669명에서 2020년 1만7446명으로 11.3% 증가했다.

환자가 늘어나면서 1인당 진료비도 20% 이상 높아졌다. 자궁내막증 환자의 1인당 진료비는 2016년 54만원 수준에서 2020년 65만5000원으로 21.2% 증가했다.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보면 19세 이하가 83만8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76만9000원, 40대가 69만2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서종욱 국민건강보험일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불임과 연관성이 높은 질환"이라며 "청소년기에 발생한 자궁내막증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못할 경우 향후 가임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지용준 기자 jyjun@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