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北 "軍 전방 중요 행동 계획, 억제력 중대 문제 승인"

심동준 입력 2022. 06. 24. 06:47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전방 작전 임무에 중요 군사 행동 계획을 추가하고 전쟁 억제력 확대 강화를 위한 중대 문제를 심의, 승인했다고 밝혔다.

북한 당 중앙군사위는 연구 토의 결과, 중요 문건 작성 내용을 듣고 '군 전선 부대 작전 임무에 중요 군사 행동 계획 추가'를 결정했다.

이어 '당 중앙의 전략적 기도에 맞게 나라의 전쟁 억제력을 가일층 확대 강화하기 위한 군사적 담보를 세우는데서 나서는 중대 문제를 심의, 승인'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23일까지 중앙군사위 회의…3일 일정
전선 부대 중요 군사 행동 계획 추가
억제력 강화 중대 문제…핵 결정 소지
김정은 "적 압승 강력 자위력 다져야"

[서울=뉴시스]24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8기 3차 확대회의가 6월21~23일 당 중앙위 본부 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2022.06.24.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전방 작전 임무에 중요 군사 행동 계획을 추가하고 전쟁 억제력 확대 강화를 위한 중대 문제를 심의, 승인했다고 밝혔다. 고강도 대남 도발, 행동을 예고한 것으로 보인다.

24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8기 3차 확대회의가 6월21~23일 당 중앙위 본부 청사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당 중앙군사위가 3일 일정으로 진행된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 당 중앙군사위는 연구 토의 결과, 중요 문건 작성 내용을 듣고 '군 전선 부대 작전 임무에 중요 군사 행동 계획 추가'를 결정했다. 전방에 적용될 중요 군사 행동 계획의 세부 내용은 거론되지 않았다.

이어 '당 중앙의 전략적 기도에 맞게 나라의 전쟁 억제력을 가일층 확대 강화하기 위한 군사적 담보를 세우는데서 나서는 중대 문제를 심의, 승인'했다고 한다. 핵실험 등 행동 결론 가능성을 시사하는 지점이다.

또 이를 위한 군사 조직편제 개편안을 비준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회의에선 부문별 과업이 강조됐으며, 국가방위 사업 전반에서 견지할 제반 원칙들도 거론됐다.

[서울=뉴시스]24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8기 3차 확대회의가 6월21~23일 당 중앙위 본부 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2022.06.24.

김정은 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회의에서 "엄혹한 시련을 강의한 의지와 단호한 결단으로 헤쳐야 하는 오늘의 투쟁"을 언급하고 "군의 절대적 힘과 군사기술적 강세를 확고 유지하고 부단히 향상시키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 군이 당중앙의 군 건설 사상과 군사전략적 기도를 받들고 일어나 그 어떤 적도 압승하는 강력한 자위력을 만반으로 다져 위대한 조국 존엄과 인민 안녕을 믿음직하게 보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번 당 중앙군사위 회의 배경을 "격동적 시기에 우리 당의 혁명적 무장력인 조선인민군의 전반적 군사정치 활동을 총화하고 시대와 역사 앞에 지닌 중대 임무를 책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의는 김정은 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도했다. 당 중앙군사위 박정천 부위원장과 위원들이 참가했으며 당 중앙위 해당 부서 간부들과 조선인민군위원회 집행위원, 국방성 지휘성원, 군 대연합부대 군정지휘관들이 방청했다.

[서울=뉴시스]24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8기 3차 확대회의가 6월21~23일 당 중앙위 본부 청사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2022.06.24.

회의에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직을 늘려 리병철을 임명했다. 또 당 군사노선과 주요 국방정책을 철저 관철해 국가방위력을 혁명 발전의 새 단계 요구 수준으로 급속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중핵적 문제를 논의했다고 한다.

매체는 당 중앙군사위가 "공화국 무장력 전반에 대한 당의 영도를 전면적으로 더 강화하며 전 군이 당의 군 건설 방향과 총노선을 견결히 틀어쥐고 사상과 신념의 강군 육성에서 혁명적 전환을 일으킬 데 대한 문제"를 다뤘다고 했다.

또 "군사기술 강군화를 강력히 추진하기 위한 전략전술적 과업과 당면한 국방 건설 임무들을 확정하고 우리 당 국방정책의 철저한 실행을 담보하기 위한 조직정치적 대책들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회의에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들 지도 밑에 군 전선 부대 작전 임무를 추가 확정하고 작전 수행 능력을 높이기 위한 군사적 대책과 관련한 심도 있는 연구 토의와 작전계획 수정 사업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