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궤도 도는 누리호와 위성들, 천문연 천체 망원경에 잡혔다 [사이언스샷]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입력 2022. 06. 24. 13:23 수정 2022. 06. 24. 15: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천문연구원이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포착한 성능 검증 위성. 길게 선으로 보이는 것이 위성의 궤적이다./한국천문연구원

21일 우주로 날아간 누리호와 위성이 천체망원경에 포착됐다. 누리호가 성능 검증 위성과 위성모사체(가짜위성)를 궤도에 무사히 올려놓았음을 눈으로 확인한 것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누리호가 발사한 인공우주물체를 포착했다고 24일 밝혔다.

천문연이 공개한 사진에는 누리호의 맨 위 발사체 3단과 누리호가 우주궤도에 진입시킨 위성모사체(가짜위성), 성능 검증 위성이 찍혔다.

모로코에 위치한 OWL-Net 2호기(사진)가 지난 22일 12시 52분 3초(한국 시각)와 13시 3분 26초 사이에 누리호 발사체 3단과 위성모사체를 포착했다./한국천문연구원

OWL-Net은 한국천문연구원이 운영하는 관측 시스템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무인 광학 감시 전용 시스템이다. 인공위성과 소행성, 우주 잔해물 등 지구 주변의 우주물체를 관측하는 역할을 한다.

관측소는 국내와 미국, 이스라엘, 모로코, 몽골에 있다. 천문연구원은 5개 관측소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모아 분석한다. 각 시스템은 지름 50cm 천체망원경과 CCD카메라, 그리고 망원경을 추적하는 물체 쪽으로 이동시키는 고속 위성 추적 마운트로 구성돼 있다.

천문연은 OWL-Net 중 모로코에 위치한 OWL-Net 2호기가 지난 22일 12시 52분 3초(한국 시각)와 13시 3분 26초 사이에 발사체 3단과 위성모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천문연구원 대전 본원에 위치한 OWL-Net 0호기는 23일 3시 49분 36초부터 3시 50분 23초 사이에 성능 검증 위성을 포착했다.

천문연구원이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포착한 누리호 3단./한국천문연구원

누리호가 발사된 지난 21일 오후 8시 미국 합동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CSpOC)는 이번에 포착한 우주물체 3개에 대한 첫 궤도 정보를 공개했고, 천문연은 이 정보를 공군으로부터 제공받아 바로 OWL-Net으로 추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천문연은 “OWL-Net으로 그동안 미국에 의존하던 인공위성궤도 자료를 우리나라가 독자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며 “성능 검증 위성은 지상과 교신이 되므로 운영기관에서 정보를 잘 알고 있지만 위성모사체와 발사체 3단 부분은 다르다”고 밝혔다. 지상과 교신이 되지 않는 우주쓰레기나 소행성을 포착할 수 있는 능력을 입증한 것이다.

천문연구원이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으로 포착한 위성 모사체./한국천문연구원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