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 "3고 민생 타격..경제문제 해결에 네편내편 진영 없어"

손의연 입력 2022. 06. 25. 11:38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3고(고물가·고환율·고금리) 때문에 먹고사는 민생이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며 "경제정책은 타이밍이다. 의지라도 밝히고 지혜와 대책을 모으고, 가능한 정책수단을 최대한 빠르게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상임고문은 "경제는 심리다. 대책이 없다고 손을 놓으면 불안심리로 상황은 더 악화된다"며 "듬직한 국가의 모습으로 경제주체들의 '심리적 물고'를 돌리는 것이야말로 경제위기극복의 첫 단추"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3고(고물가·고환율·고금리) 때문에 먹고사는 민생이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며 “경제정책은 타이밍이다. 의지라도 밝히고 지혜와 대책을 모으고, 가능한 정책수단을 최대한 빠르게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페이스북 캡쳐
이 상임고문은 “경제는 심리다. 대책이 없다고 손을 놓으면 불안심리로 상황은 더 악화된다”며 “듬직한 국가의 모습으로 경제주체들의 ‘심리적 물고’를 돌리는 것이야말로 경제위기극복의 첫 단추”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에 요청한다. 작더라도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자”며 “한시적 공매도 금지로 개인투자자들이 숨 쉴 공간이라도 열고, 유류세 한시적 중단으로 급한 불끄기부터 해보자”고 덧붙였다.

이 상임고문은 “민생과 경제문제 해결에 네편내편 진영이 어디 있겠냐”며 “글로벌 복합위기 속에서 흐름을 바꾸지는 못해도 민생고를 줄이는 방법은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정이 힘을 모으는 거국비상경제대책위를 제안드린 바 있다”며 “정부의 조속한 검토를 다시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손의연 (seyye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