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박영선, 尹대통령·이재명 나란히 비판.."초심 잃는 모습에 국민 짜증"

한예주 입력 2022. 06. 25. 14:46

기사 도구 모음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두팀 모두 초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국민들은 허탈하고 짜증나고 힘들어 하고 있다"고 동시에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홍팀과 청팀의 이해 안 가는 발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쓰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을 홍팀에, 이 의원을 청팀에 비유해 최근 이들의 발언은 독단과 아집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대통령에 "소통 부재 콩가루 집안", 이재명에 "계산적"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두팀 모두 초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국민들은 허탈하고 짜증나고 힘들어 하고 있다"고 동시에 비판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한예주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두팀 모두 초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국민들은 허탈하고 짜증나고 힘들어 하고 있다"고 동시에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홍팀과 청팀의 이해 안 가는 발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쓰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을 홍팀에, 이 의원을 청팀에 비유해 최근 이들의 발언은 독단과 아집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먼저 그는 홍팀(정부·여당)정부의 52시간제 개편 발표 하루 후 정부 공식발표가 아니라고 한 사실, 경찰 인사에 대한 윤 대통령의 국기문란 발언, 윤 대통령 지지율의 데드크로스 등을 지적했다.

이어 청팀(민주당)에서는 이 의원이 '당 대표가 된다 하더라도 개인적으로는 손해'라고 한 발언 등을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두 앨리스의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발언"이라며 "무엇이 '정부공식발표'이고, 무엇이 '국기문란'인가. 또 무엇이 '개인적으로 손해'이고 번뇌할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이것들은 '자신만의 결정이 옳다'는 독단과 아집에서 비롯된 것 아닐까"라며 "장관 발표가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니면, 소통부재 '콩가루 집안'임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개인적 손해를 따질 만큼 한가하고 계산적이라면, 공적인 임무를 수행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 아니냐"며 "청팀, 홍팀 두 팀 다 마음 비우고 좀 잘해볼 수는 없느냐"고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앞서 CBS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이라는 말을 대선 때 꺼냈다"며 "전대를 앞두고도 '누구의 민주당' 이런 말이 나오는데, 당은 특정 누구의 것이 아닌 국민의 것이다. 과거 문재인 대통령 시절에 '문빠'라고 하는 분들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서도 "저 같으면 안 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