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포착] 러 미사일 황당 오작동..발사 후 하늘서 U턴해 발사지 타격

박종익 입력 2022. 06. 25. 15:46

기사 도구 모음

친러시아군이 발사한 미사일이 부메랑처럼 공중에서 다시 돌아와 발사지를 타격하는 황당한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돈바스 전선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약 80여㎞ 떨어진 알체우스크 마을 근처에서 벌어진 사고 소식을 전했다.

외신은 이 미사일이 러시아 지대공미사일 S300으로 보인다며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로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발사 후 되돌아오는 러시아제 미사일의 모습

친러시아군이 발사한 미사일이 부메랑처럼 공중에서 다시 돌아와 발사지를 타격하는 황당한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돈바스 전선 요충지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약 80여㎞ 떨어진 알체우스크 마을 근처에서 벌어진 사고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침 친러시아 세력인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이 발사한 대공미사일이 불꽃과 함께 4발 발사됐다. 황당한 사고는 이중 미사일 한 발이 발사돼 하늘로 날아가다 급격히 방향을 바꿔 발사지역에 떨어지면서 발생했다.

외신은 이 미사일이 러시아 지대공미사일 S300으로 보인다며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로 분석했다. 현지언론은 "오작동의 원인은 명확하지 않으며 우크라이나군의 해킹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이 사고로 인한 피해규모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우크라이나군은 격전이 벌어진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파괴된 세베로도네츠크의 모습. 사진=TASS 연합뉴스

우크라이나군의 현지 지휘관인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24일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철군하라고 명령받았다”면서 “몇달 간 타격을 받아 산산조각이 난 진지에 단순히 잔류를 목적으로 남아있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우크라이나 병력이 철수하면 러시아는 루한스크주를 사실상 점령해 침공 후 주요 성과를 올리게 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