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일보

이준석↔안철수 '이보다 더 어색할 수는 없다'

문승현 기자 입력 2022. 06. 25. 17:1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의원,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가 25일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및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뿌리 깊은 구원(舊怨)에 더해 최근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경북 칠곡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행사에서 어색하게 조우했다.

둘은 행사장에서 가벼운 인사를 나누고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사이에 두고 한 칸 떨어져 앉았다. 내빈소개 시간에 서로 손뼉을 쳐주기도 했지만 이후 식순에서 대화를 주고받거나 눈빛을 교환하는 장면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의원,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가 25일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및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들은 2016년 총선 당시 서울 노원병에서 맞붙은 것을 시작으로 지난 대선에서는 막판 후보 단일화 전까지 거친 비난을 주고받기도 했다. 대선 이후 합당으로 한배를 탔지만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극심한 갈등을 노정했다.

전날엔 이 대표와 장제원 의원간 설전이 오가는 과정에서 이 대표가 "다음주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하자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노려 "김성진(아이카이스트 대표)이 던진 미끼도 안 물었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되받으며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간장'을 '간철수(간보는 안철수)와 장제원'의 줄임말로 해석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