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앙숙' 이준석·안철수, 백선엽 2주기 추모식서 '불편한 만남'

한예주 입력 2022. 06. 25. 19:0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최고위원 추천 인사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 행사에서 마주쳤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경북 칠곡군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첫 악수 후 행사 내내 따로 눈 마주치거나 대화 없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안철수 의원(왼쪽부터)이 25일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및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한예주 기자] 국민의힘 최고위원 추천 인사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 행사에서 마주쳤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경북 칠곡군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내빈석에서 처음 만나 가볍게 인사를 나눈 후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사이에 두고 한 칸 떨어져 자리했다.

내빈 소개 시간엔 서로 박수를 쳐줬지만 이후 대화를 나누거나 얼굴을 마주하는 장면은 보이지 않았다.

두 사람은 지난 14일 의원총회 이후 공개 석상에서 처음으로 마주쳤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정치권 대표 '앙숙'으로 통한다. 지난 2016년 서울 노원병 총선에서 맞붙은 것을 시작으로 대선 국면 단일화 직전까지 거친 설전을 주고받았다.

특히 두 사람은 최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연일 정면 충돌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전날(24일)에도 페이스북에 "다음 주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썼는데, 정치권에선 간장을 '간철수'(간보는 안철수 의원)와 '장제원 의원'의 앞글자를 딴 것으로 해석한다.

그는 또 별도의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안 의원 측을 겨냥해 "윤리위에 특별한 관심이 있군요. 뭔가 아는 것도 많은 것 같고"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다루고 있다.

한편, 이 대표는 백선엽 장군 추모사에서 "문재인 정부 하에서 장군님을 보내드리면서 하지 못했던 모든 예우를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서 갖춰나갈 수 있도록 저희가 꼭 살피겠다"고 발언했다.

안 의원 역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셨던 백선엽 장군님과 호국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 대한민국 예비역 해군 대위 국회의원 안철수 올림"이라고 말했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