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엑스포츠뉴스

'팔꿈치 부상' 세븐틴 정한, 깁스 투혼.."너무 기다린 공연"

이슬 기자 입력 2022. 06. 25. 19:56 수정 2022. 06. 25. 19:58

기사 도구 모음

그룹 세븐틴 정한이 팔꿈치 부상에도 무대에 오르며 투혼을 발휘했다.

세븐틴의 세 번째 월드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 SEOUL'(이하 'BE THE SUN')이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됐다.

한편, 세븐틴은 6월 25일~26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북미, 아시아 등 총 20개 도시 27회 규모의 월드투어 'BE THE SUN'을 진행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그룹 세븐틴 정한이 팔꿈치 부상에도 무대에 오르며 투혼을 발휘했다.

세븐틴의 세 번째 월드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 SEOUL'(이하 'BE THE SUN')이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됐다.

이날 세븐틴은 'HOT', 'March', 'HIT'을 연달아 선보이며 'BE THE SUN'의 포문을 열었다. 고척돔을 가득 채운 팬들은 큰 함성 소리로 반가움을 드러냈다. 디노는 "거짓말이 아니라 'March' 할 때 진짜 울 뻔했다. 멋있는 곡이라 참았다"라며 벅찬 감정을 전했다.

깁스를 하고 무대에 오른 정한은 "절 보니까 많이 속상하시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팬들의 걱정을 듬뿍 받으며 "하지만 전 괜찮다. 오늘 너무 기다린 공연이라서 저희도 그렇고, 여러분들도 그렇고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오른쪽 팔꿈치 바깥쪽 힘줄의 염증 및 손상으로 치료를 받아온 정한은 외측상과염 및 힘줄 손상이 악화되어 최근 수술을 받았다. 소속사는 "예정된 스케줄에 모두 참여하겠다는 아티스트의 의지가 매우 강한 상황"이라며 유동적으로 스케줄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븐틴은 6월 25일~26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북미, 아시아 등 총 20개 도시 27회 규모의 월드투어 'BE THE SUN'을 진행한다.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