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조선

윤종신, ♥전미라에 혼났는데 또 '타투'를..뭐라고 새겼나 보니

김준석 입력 2022. 06. 26. 06:1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윤종신의 새로운 타투가 공개됐다.

윤종신은 25일 자신의 SNS에 "토요일은 테니스! 오늘의 게스트 유준상. 내가 골프를 안치는 이유 #테니스 #정은표 #유준상 #신정환"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우 정은표, 유준상, 가수 신정환과 함께 테니스를 즐긴 윤종신의 모습이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가수 윤종신의 새로운 타투가 공개됐다.

윤종신은 25일 자신의 SNS에 "토요일은 테니스! 오늘의 게스트 유준상. 내가 골프를 안치는 이유 #테니스 #정은표 #유준상 #신정환"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배우 정은표, 유준상, 가수 신정환과 함께 테니스를 즐긴 윤종신의 모습이 담겼다. 이때 윤종신의 팔뚝에 선명하게 새겨진 '깨달을 오'라는 한자가 시선을 모았다.

앞서 윤종신은 한 방송에 출연해 "뉴욕의 엄청 유명한 타투이스트인데 코로나 때문에 손님이 안 왔다. 그래서 같이 있다가 '나 이거 해줘'해서 한 거다"라며 왼쪽 팔뚝에 새긴 한자 '이방인'이라는 문신을 밝혔다.

딘딘이 "타투 하고 아내한테 안 혼났냐"라고 묻자 윤종신은 "와이프한테 조금 혼났다. 너무 하고 싶었다. 와이프는 '안 어울린다'고 했다"라고 아내의 반응을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윤종신은 전미라와 지난 2006년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