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중앙일보

9회말 투아웃에서 빛난 최지만의 선구안, 탬파베이 역전승

김효경 입력 2022. 06. 26. 09: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AP=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9회 말 투아웃에서 볼넷을 골라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최지만은 26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86에서 0.285(165타수 47안타)로 조금 내려갔다.

최지만은 피츠버그가 우완 JT 브루베이커를 선발로 내면서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최지만은 1회 첫 타석에서 1루 땅볼, 2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5회엔 낮은 공을 밀어 좌전 안타로 만들었다. 2루 주자 랜디 아로자레나가 견제사를 당해 아쉽게 타점은 올리지 못했다. 7회는 윌 크로우를 만나 루킹 삼진을 당했다.

끝내기 안타를 친 뒤 인터뷰를 하는 파레디스에게 물을 끼얹으며 축하하는 최지만과 탬파베이 선수들. [AP=연합뉴스]

하지만 마지막 타석에서 최지만의 강점인 선구안이 빛났다. 4-5로 뒤진 9회 말 2사에서 타석에 선 최지만은 데이비드 베드나르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바깥쪽 공을 참아내 볼넷으로 나갔다. 비달 브루한의 볼넷과 조너선 아란다의 내야 안타로 2사 만루를 만든 탬파베이는 아이삭 파레디스가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끝내기 2타점 적시타를 쳐 역전승을 거뒀다. 탬파베이는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키브라이언 헤이스의 부상으로 또다시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피츠버그 박효준은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박효준은 3회 무사 1루에선 희생번트를 성공했다. 5회 유격수 땅볼, 7회 좌익수 뜬공, 9회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시즌 타율은 0.229에서 0.211(38타수 8안타)로 내려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