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혜민스님 2년만의 근황.. 우크라 난민 구호 활동 중

이정수 입력 2022. 06. 26. 11:11

기사 도구 모음

약 2년 전 '풀(full)소유' 논란으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혜민스님이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돕고 있다는 근황이 전해졌다.

혜민스님은 기고문에서 러시아의 침공으로 하루아침에 집을 잃은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만난 근황을 전했다.

혜민스님은 "처음 만나는 고려인이 우크라이나 사람일 것이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한국말을 거의 하지 못하는 그였지만 그가 처한 상황이 남 일 같지 않게 느껴졌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보신문에 '힘내라 우크라이나!' 기고
"난민들, 전쟁 끝나도 러시아 또 침공 예상"
혜민스님. 서울신문DB

약 2년 전 ‘풀(full)소유’ 논란으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혜민스님이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돕고 있다는 근황이 전해졌다.

법보신문은 지난달 4일 혜민스님이 보내온 ‘힘내라 우크라이나!’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전해진 근황에 따르면 혜민스님은 지난 4월 24일 출국해 독일 베를린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불교계 국제구호단체 더프라미스, 현지 구호 단체 아사달과 함께 난민들을 돕고 있다.

혜민스님은 기고문에서 러시아의 침공으로 하루아침에 집을 잃은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만난 근황을 전했다.

혜민스님은 “처음 만나는 고려인이 우크라이나 사람일 것이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한국말을 거의 하지 못하는 그였지만 그가 처한 상황이 남 일 같지 않게 느껴졌다”고 했다.

혜민스민은 현지에서 만난 우크라이나 난민들과의 대화 일부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전쟁이 얼마나 지속될 것 같은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때마다 예상과는 사뭇 다른 답이 돌아왔다”며 “지금 상황에서 전쟁이 끝나면 수년 내로 러시아가 다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것이라고 예상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난민들은 지금 바로 (전쟁이) 끝나기보다는 미국이나 유럽국가들이 도움을 주는 현 상황을 활용해 러시아가 또다시 전쟁을 하지 못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자국의 피해가 계속되는 것을 감수하더라도, 본인들이 바로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더라도 긴 미래를 보고 이런 바람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놀라웠다”고 덧붙였다.

혜민스님은 그러면서 “생명은 우크라이나 사람이든 러시아 사람이든 똑같이 소중하다. 만약 한 사람이 내 눈앞에서 부상당해 쓰러져 있다면 나는 어느 나라 사람인가를 분별하지 않고 주저 없이 그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혜민스님은 2020년 11월 tvN ‘온앤오프’에 출연해 2015년 8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삼청동 집을 공개했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혜민스님이 ‘무소유’가 아닌 ‘풀소유’의 삶을 살고 있다고 지적했고, 이후 해외 부동산 소유 의혹과 스타트업 수익활동 등 재산 관련 논란이 잇따라 불거졌다.

혜민스님은 논란이 커지자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밝힌 뒤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이정수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