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경영평가 D등급' 마사회, 경영진 성과급 반납

김동현 입력 2022. 06. 26. 11:26

기사 도구 모음

한국마사회 경영진이 지난해 경영 부진의 책임을 다하고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기로 했다.

한국마사회는 이날 "정기환 회장을 비롯한 상임감사와 경영진이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에 따른 성과급을 반납하는 등 고강도 자구 노력을 통해 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난 극복과 경영 혁신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마사회 경영진이 지난해 경영 부진의 책임을 다하고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기로 했다.

한국마사회는 이날 “정기환 회장을 비롯한 상임감사와 경영진이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에 따른 성과급을 반납하는 등 고강도 자구 노력을 통해 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난 극복과 경영 혁신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정기환 한국마사회장은 “기관장으로서 경영 위기 극복에 솔선수범하겠다”며 “하루빨리 경영 정상화를 이뤄 국민 여러분께 건전한 레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2020년과 2021년, 창립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영업 적자를 기록한 한국마사회는 20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미흡’에 해당하는 ‘D’ 등급을 받았다.

한국마사회는 영업 적자 등의 위기 극복을 위해 유휴 대지 매각, 전 임직원 휴업, 경영진 자율 급여 반납 등의 자구 대책으로 가용 자금을 마련해왔다.

김동현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