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비즈

경찰, 동아리 회원 불법 촬영한 명문대 의대생 수사

김종용 기자 입력 2022. 06. 26. 11:36

기사 도구 모음

명문대 의대생이 동아리 회원을 버스에서 추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최근 서울 소재 대학 의대생 A씨를 강제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에서 다른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 100장가량을 확인해 여죄도 수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러스트=정다운

명문대 의대생이 동아리 회원을 버스에서 추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최근 서울 소재 대학 의대생 A씨를 강제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 5월 13일 0시쯤 같은 동아리 회원 B씨가 버스에서 잠이 든 틈을 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자신의 휴대전화로 B씨의 치마 속 신체 부위 등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기척을 느끼고 잠에서 깬 B씨는 A씨의 휴대전화에서 불법 촬영 사진을 확인한 뒤 버스 기사와 다른 승객들의 도움을 받아 112에 신고했다. 당시 버스 기사가 인근 파출소로 향한 덕분에 경찰이 A씨를 바로 현행범 체포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에서 다른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 100장가량을 확인해 여죄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영장 청구를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