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자신문

민주당,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공식대응 선언.. 우상호 "TF 만든다"

최기창 입력 2022. 06. 26. 11:38 수정 2022. 07. 10. 16:47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이 최근 공세에 나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린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하태경 의원을 중심으로 한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한 국민의힘 대응이 지나치게 정략적이다. 꽤 오래 인내해 왔다"면서 "이제 이 문제에 대응하기로 결심했다. 관련 TF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이 최근 공세에 나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린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하태경 의원을 중심으로 한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한 국민의힘 대응이 지나치게 정략적이다. 꽤 오래 인내해 왔다”면서 “이제 이 문제에 대응하기로 결심했다. 관련 TF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이 언급한 민주당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TF(가칭)' 지휘봉은 김병주 의원이 맡는다. 김 의원은 육군 대장 출신이다. 또 청와대 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의원과 국정원 소속이던 김병기 의원도 함께한다. 당시 국방위 소속이었던 황희 의원도 이름을 올렸다.

우 위원장은 “앞으로 해당 사건 대응은 이 TF를 중심으로 논의할 것”이라면서 “첩보 획득 방법이 드러날 가능성이 있어 정보 공개에 대해서 부정적이었다. 선의였지만 결과적으로 (국민의힘이) 어떤 사건을 조작한 정권으로 몰아가는 걸 보면서 대응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또 “어디까지 밝혀야 국가 안보에 구멍이 나지 않으면서 진상을 밝힐 수 있는지는 TF에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면서 “일부에 피해가 가더라도 여당에서 별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면 어떠한 자료도 공개할 수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TF' 위원장을 맡은 하 의원에게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최근 하 의원은 국회 특위를 통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자고 주장한 바 있다. 우 위원장은 “정치적 안보 사안에 관해서 국회에 특위를 만든 적이 있나. 정치공세가 너무 심하다”면서 “국회에서 여야 의원이 언성 높이고 싸울 수밖에 없는 사안에 대해 특위를 만들자고 제안한 것은 이성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또 “하 의원이 개인전을 많이 하는 것 같다. 신나서 정략적으로 활동하는 것도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여당 중진 의원이 (중요한 사건을) 개인적인 아이템으로 활용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계속 정략적인 공격의 틀을 키우겠다는 의도는 알겠는데 아무리 봐도 여당 의원 같지 않다. 그건 야당 때 하는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