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비즈

우상호 "與, 양보 안하고 국회 정상화 발로 걷어차"

방재혁 기자 입력 2022. 06. 26. 12:48

기사 도구 모음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국회 정상화에 책임져야 할 집권당 원내대표가 야당의 워크숍에서 대다수 의원 협의해 나온 제안을 한 시간도 안돼 거절한 것을 보고 어이가 없었다"고 했다.

그는 "원구성 협상 과정에서 정치력을 고도로 발휘해야 할 사람이 여당의 원내대표 아니겠느냐"며 "야당이 국회 정상화에 적극적인데 여당이 그에 따르는 부대조건을 할 수 없어서 안 하겠다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제안 한 시간도 안돼 거절..어이 없어"
"집권 여당이 책임질 의지 있는지 의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국회 정상화에 책임져야 할 집권당 원내대표가 야당의 워크숍에서 대다수 의원 협의해 나온 제안을 한 시간도 안돼 거절한 것을 보고 어이가 없었다”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야당이 일부 양보 의사를 피력했는데 여당이 어떤 양보도 하지 않겠다며 국회 정상화를 발로 걷어차는 모습을 보면서 도대체 집권 여당으로 책임질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구성 협상 과정에서 정치력을 고도로 발휘해야 할 사람이 여당의 원내대표 아니겠느냐”며 “야당이 국회 정상화에 적극적인데 여당이 그에 따르는 부대조건을 할 수 없어서 안 하겠다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했다.

이어 “여당이 수정 제안하는 경우는 봤어도 수정제안 없이 걷어차는 건 저도 원내대표 출신이지만 사실 좀 어이가 없다”며 “여당의 거절로 국회가 정상화 되지 않으면 국민이 과연 여당을 뭐라고 평가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앞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21대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직은 국민의힘에서 맡는다는 전반기 원내대표간 합의를 지키겠다며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구성과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권 조정 합의를 지키라고 요구했다.

이에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24일 진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비공개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시 민주당이 법안을 단독 처리한 것이기 때문에 사개특위 정상화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 응할 수 없다”고 사실상 박 원내대표의 제안을 거절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