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골든블루, '하이볼 마스터' 기기 소형화 업그레이드

강동완 기자 입력 2022. 06. 26. 13:04

기사 도구 모음

K-주류 문화를 선도하는 ㈜골든블루(회장 박용수)는 올해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의 출시 2주년을 맞아 하이볼 추출 기기인 '하이볼 마스터'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의 가장 큰 강점은 ㈜골든블루가 개발한 '하이볼 마스터' 기기를 통해 하이볼이 추출된다는 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든블루가 하이볼 추출 기기인 '하이볼 마스터'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골든블루 제공)

K-주류 문화를 선도하는 ㈜골든블루(회장 박용수)는 올해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의 출시 2주년을 맞아 하이볼 추출 기기인 '하이볼 마스터'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은 위스키인 '골든블루'의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완성된 K-하이볼이다.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의 가장 큰 강점은 ㈜골든블루가 개발한 '하이볼 마스터' 기기를 통해 하이볼이 추출된다는 점이다.

기존의 '하이볼 마스터'는 언더카운터(테이블 밑 특정 장소에 설치) 방식으로 업소에 도입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여유 공간의 확보가 필요했다. ㈜골든블루는 이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소형 오버카운터(테이블 위 어디에나 설치 가능) 방식으로 변경했다.

일부 부품(타워)을 없애고 부피 축소를 통해 기존 기기와 비교해 70% 수준으로 사이즈를 소형화해 협소한 공간에서도 기기의 설치를 용이하게 했으며, 크기는 줄였지만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 특유의 풍부한 탄산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추출 시 위스키 손실을 최소화했다.

'하이볼 마스터'를 통해 한국인이 선호하는 100% 스코틀랜드산 위스키 원액이 강탄산수와 섞여 최적의 비율로 탄생한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은 언제 어디서나 일관된 맛으로 제공된다. 또한 최초 9도의 알코올 도수로 추출돼 얼음이 녹아도 위스키의 진한 맛과 향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특히 '골든블루 더블샷 하이볼'은 다른 하이볼에서 느낄 수 없는 강한 탄산의 청량감과 달지 않으면서 깔끔한 목넘김이 특징으로 어떠한 음식과도 잘 어울리고 위스키 애호가뿐만 아니라 초보자들도 부담없이 음용할 수 있어 선호도는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골든블루 박용수 회장은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하이볼의 인기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고 소비층 또한 지속적으로 넓어지는 추세에 대응하고자 '하이볼 마스터' 기기를 업그레이드하고 취급 업소 수를 늘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골든블루는 소비자와 시장의 니즈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그레이드된 '하이볼 마스터'는 현재 서울 방배동 '이자카야 한', 부산 연산동, 광안동, 전포동에 위치한 프랜차이즈 '달구나맥주' 등에 입점되어 있다. ㈜골든블루는 이번 '하이볼 마스터' 기기 업그레이드와 함께 입점 업소 수를 공격적으로 늘려 판매량을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여름철 성수기를 대비해 소비자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다채로운 온·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동완 기자 enterfn@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