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우리카드, 인도네시아 할부금융업 진출

조귀동 기자 입력 2022. 06. 26. 13:44

기사 도구 모음

우리카드가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으로부터 현지 할부금융회사 인수 승인을 받았다.

26일 우리카드는 인도네시아 할부금융사 바타비아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 인수에 대한 최종 승인을 현지 금융당국(OJK)으로부터 받았다고 발표했다.

우리카드는 3분기 안에 지분 인수 거래를 마무리하고, 현지 자회사로 공식적으로 편입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카드가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으로부터 현지 할부금융회사 인수 승인을 받았다. 우리카드는 3분기 이 회사를 우리카드 자회사로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바타비아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 영업창구. /바타비아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

26일 우리카드는 인도네시아 할부금융사 바타비아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 인수에 대한 최종 승인을 현지 금융당국(OJK)으로부터 받았다고 발표했다. 우리카드는 지난 3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

우리카드는 3분기 안에 지분 인수 거래를 마무리하고, 현지 자회사로 공식적으로 편입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6년 인수한 미얀마 투투파이낸스에 이어 두 번째 해외 자회사다.

바타비야 프로스페린도 파이낸스 Tbk는 1994년 설립됐다. 총자산 9200만 달러(1200억원), 임직원 1100여명의 중견 업체다. 인도네시아 전역 72개 영업망을 바탕으로 할부금융과 중장비 리스사업을 펼치고 있다.

우리카드는 “김정기 사장의 강력한 추진력과 주아세안대한민국대표부 산하 ‘한-아세안금융협력센터’ 등의 협조 덕분에 신속하게 승인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리카드는 “국내 할부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금리의 신차 등 신규 할부금융 상품 기획과 판매를 통해 현지 영업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먼저 진출한 우리소다라은행 등 우리금융그룹 그룹사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성장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