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GS그룹 발전 자회사, 지난해 탄소 배출량 780만t

권오은 기자 입력 2022. 06. 26. 13:47 수정 2022. 06. 26. 13:51

기사 도구 모음

GS(078930)그룹의 4개 발전자회사의 지난해 온실가스(탄소) 배출량이 총 780만여톤(t)으로 2020년보다 13.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GS그룹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 따르면 GS EPS, GS E&R, GS파워, 인천종합에너지는 지난해 직·간접 합계 총 780만2586t 규모의 탄소를 배출했다.

GS그룹은 지난 22일 처음으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 발전자회사의 탄소 배출량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S(078930)그룹의 4개 발전자회사의 지난해 온실가스(탄소) 배출량이 총 780만여톤(t)으로 2020년보다 13.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6일 GS그룹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 따르면 GS EPS, GS E&R, GS파워, 인천종합에너지는 지난해 직·간접 합계 총 780만2586t 규모의 탄소를 배출했다. 2019년 673만4477t, 2020년 687만4465t 등보다 각각 15.9%, 13.5% 많은 양이다. GS그룹은 지난 22일 처음으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 발전자회사의 탄소 배출량을 공개했다.

GS EPS의 액화천연가스(LNG) 복합 화력 발전소. /GS EPS 제공

충남 당진발전소를 운영하는 GS EPS의 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았다. GS EPS는 지난해 312만1484t의 탄소를 배출했다. 이어 ▲GS파워 안양·부천발전소 218만8431t ▲GS E&R 구미·반월발전소 210만344t ▲인천종합에너지 38만2327t 순이었다.

다른 오염물질 배출량은 줄었다.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배출량은 지난해 총 418t으로 2020년보다 18.2% 감소했고, 같은 기간 폐수배출량도 1%가량 줄어든 61만3826t이었다.

GS그룹 발전자회사들은 발전용 연료를 전환하는 등 탄소 배출량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GS파워는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한다. GS E&R은 일부 사용하고 있는 벙커C유를 액화천연가스(LNG) 등으로 전환하고, GS EPS는 LNG 복합 발전기 수명이 끝나는 시점에 맞춰 수소·암모니아로 전환을 검토한다. 인천종합에너지는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저장설비(CCUS) 기술을 개발, 적용할 예정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