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토트넘 역대급 재앙, 튀르키예 임대 가나.. 문제는 선수 사인

강필주 입력 2022. 06. 26. 13:51 수정 2022. 06. 26. 13:55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이 처치 곤란 '먹튀' 탕귀 은돔벨레(26)를 임대 보내기로 결정한 것 같다.

토트넘은 지난 2019년 여름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7000만 유로(약 957억 원)에 은돔벨레를 영입했다.

토트넘은 입단 당시 6년 계약을 맺어 2025년까지 은돔벨레를 품고 있어야 하는 상황이다.

튀르키예 '탁빔'은 토트넘이 은돔벨레에 대한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된 갈라타사라이의 임대 제의를 수락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토트넘이 처치 곤란 '먹튀' 탕귀 은돔벨레(26)를 임대 보내기로 결정한 것 같다. 

토트넘은 지난 2019년 여름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인 7000만 유로(약 957억 원)에 은돔벨레를 영입했다. 하지만 기복이 심한 경기력으로 프리미어리그 무대 적응에 실패하면서 '계륵' 신세가 됐다. 더구나 조세 무리뉴,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안토니오 콘테 등 토트넘 감독들로부터 모두 외면을 받으면서 자리를 잃었다. 

토트넘은 입단 당시 6년 계약을 맺어 2025년까지 은돔벨레를 품고 있어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 시즌 친정팀 리옹에 임대를 보내 떠넘기려 했으나 리옹마저 은돔벨레를 거절했다. 다시 토트넘 소속이 된 은돔벨레지만 콘테 감독 체제에서는 설 자리가 없다. 해결책을 찾아야 하는 상황.

그런데 토트넘과 튀르키예(터키) 명문 갈라타사라이가 계약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튀르키예 '탁빔'은 토트넘이 은돔벨레에 대한 완전 이적 옵션이 포함된 갈라타사라이의 임대 제의를 수락했다고 전했다. 다만 은돔벨레의 사인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토트넘은 기본적으로 은돔벨레를 완전 매각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당장 은돔벨레를 원하는 구단이 없는 만큼 일단 임대 후 결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문제는 은돔벨레가 동의하지 않을 경우 이 계약은 다시 무산될 수 있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