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맹한 게 닮은 전소민·나인우, 두근두근 썸 시작 ('클리닝업')

장우영 입력 2022. 06. 26. 13:52

기사 도구 모음

'클리닝 업'이 '맹'한 모습이 꼭 닮은 전소민과 나인우의 눈맞춤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에는 보기만해도 귀여운 미소가 피어 오르는 두 사람의 눈맞춤에, 다정하게 에너지바를 나눠 먹는 순간까지 포착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드라마하우스, SLL 제공

[OSEN=장우영 기자] ‘클리닝 업’이 ‘맹’한 모습이 꼭 닮은 전소민과 나인우의 눈맞춤 스틸컷을 공개했다. 두근두근 썸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인지 몽글몽글한 설렘을 전파한다.

JTBC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극본 최경미, 연출 윤성식,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에는 두뇌 회전이 빠른 ‘야망캐’와 다르게 순진하고 ‘맹’한 매력을 발산하는 두 사람이 있다. 바로 ‘소심이’ 미화원 안인경(전소민)과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공대생 이두영(나인우)이다. 두 사람이 함께 하면 1+1 이상의 순수 시너지를 발산, 흐뭇한 미소를 유발한다. 그런 이들 사이에도 관계 변화가 감지됐다.

내부자 거래를 하기로 마음 먹은 어용미(염정아)가 도청기 설치 작전을 짜기 위해 인경을 집으로 불러 들이면서 두 사람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이뤄졌다. 하숙생 두영은 낯선 사람의 방문에 화들짝 놀랐지만, 이내 곧 인경을 뚫어져라 바라보며 묘한 기류를 자아냈다. 그리고 이는 곧 측은지심으로 바뀌었다. 도청기를 고쳐준 두영이 이게 왜 필요한 건지 묻자, 용미가 인경의 남자친구 때문이라고 둘러댄 것. 그 거짓말을 곧이곧대로 믿은 두영은 “힘내세요. 제가 도울 일 있음 언제든지 부탁하시고요”라며 위로를 건넸다.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한 인경은 “나 불쌍해 보여?”라고 확인 질문을 발사했다. 첫 만남부터 천생연분을 예감케 했던 순간이었다.

그 후로 두영은 인경을 신경 쓰기 시작했다. 성능이 좋은 도청기를 만들어 주겠다고 먼저 제안하더니, 금세 전화기로 만든 도청 장치를 만들어 인경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세상엔 좋은 남자 만나요. 상처 주지 않는 사람 만났으면 좋겠어요”라고 진심을 내비쳐 인경을 심쿵 하게 만들었다. 막무가내로 집에 밀고 들어와 아예 눌러 앉더니, 이젠 인경의 통장까지 노리는 전남친 최병렬(오승윤) 때문에 마음 고생이 심한 인경의 심장을 저격했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컷에는 보기만해도 귀여운 미소가 피어 오르는 두 사람의 눈맞춤에, 다정하게 에너지바를 나눠 먹는 순간까지 포착됐다. “인경과 두영은 풋풋하고 사랑스럽고 귀여운 관계”라는 전소민의 전언대로, 단 두 장의 이미지만으로도 느껴지는 두 사람의 귀여운 로맨스가 궁금해진다.

두 역할에 녹아 든 전소민과 나인우의 호흡 역시 좋다. 전소민은 “워낙 친절하고 밝고 사교성 좋은 인우 씨 덕분에 많이 편해졌다”라며 찰떡 호흡을 드러냈고, 나인우 또한 “첫 만남부터 제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친구처럼 대해주셨고, 서로 아이디어도 많이 내며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라며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자랑했다.

제작진은 “인경과 두영의 귀여운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쩐의 전쟁’에서 숨통을 트여줄 이완제 역할을 톡톡히 하게 될 것”이라고 귀띔하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디까지 뻗어나가게 될지,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나오는 인경과 두영의 이야기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클리닝 업’ 8회는 26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