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문화일보

"사흘밖에 안 됐는데 중도해지 거부"..헬스장 관련 소비자 피해↑

박민철 기자 입력 2022. 06. 26. 14:00

기사 도구 모음

지난 3월 헬스장을 7개월간 이용하기로 하고 49만 5000원을 결제했던 A 씨는 이틀 뒤 개인 사정으로 중도 해지를 요구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2021년 접수된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총 821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고가인 PT 수업을 받으면 헬스장을 무료로 이용하게 해준다고 했다가 중도 해지하면 이용료를 정산하는 경우, 또 이용 횟수로 계약해놓고도 환급을 요청하면 기간이 만료됐다며 거절하는 경우가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흘밖에 안 됐는데 중도해지 거부"…헬스장 관련 소비자 피해↑

지난 3월 헬스장을 7개월간 이용하기로 하고 49만 5000원을 결제했던 A 씨는 이틀 뒤 개인 사정으로 중도 해지를 요구했다. 그런데 헬스장에서는 29만1500원만 환급해주겠다고 했다가 다시 타인에게 양도만 가능하다고 말을 바꿨다.

한국소비자원은 이처럼 헬스장 관련 피해가 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26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2021년 접수된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총 821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연도별로는 2019년 1926건, 2020년 3068건, 2021년 3224건이다.

구체적인 신고 사례를 보면 위약금 과다 청구나 계약 해지 거절 관련 피해가 92.4%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할인을 미끼로 장기 이용계약을 체결하도록 한 뒤 중도 해지하면 정상가를 기준으로 이용료를 정산하는 경우 등이 많았다.

전체 피해 사례 중 퍼스널트레이닝(PT) 이용 관련 피해도 29.6%에 달했다. 상대적으로 고가인 PT 수업을 받으면 헬스장을 무료로 이용하게 해준다고 했다가 중도 해지하면 이용료를 정산하는 경우, 또 이용 횟수로 계약해놓고도 환급을 요청하면 기간이 만료됐다며 거절하는 경우가 많았다. 계약 기간이 확인된 3436건을 분석한 결과 3개월 이상 장기 계약이 94.3%였다. 소비자원은 장기계약하면 할인율이 높은 장점이 있지만 중도 해지 시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계약서 작성 시 환급 조건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특약 사항은 반드시 계약서에 기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민철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