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채널A

이준석 "尹 회동, 윤리위 무관..정치 의도 과해"

이현수 입력 2022. 06. 26. 14:00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제73주기 추모식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찬이 취소됐다는 보도에 대해 "대통령과 대통령실과 특히 여당 같은 경우에는 상시적인 소통을 하고 있다"고 오늘(26일)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73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실 관계를 말하기 뭐하지만, 대통령실과 여당의 소통에 대해 윤리위와 엮어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정부 라인을 통해서도 하고 있기 때문에 그 상시적인 소통과 최근 당내 현안과는 전혀 무관한데, 그것을 엮는 것은 정치적인 의도가 과하다는 생각을 한다"며 "애초에 이틀 전부터 왜 이런 것들에 대한 단독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지 약간 의아할 뿐"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동아일보는 이 대표가 이달 중순 윤 대통령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하고,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두고 한 차례 더 비공개 회동을 계획됐으나 취소됐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대통령과의 어떤 논의 사항이나 대통령과의 접견 일정을 외부에 유출한 적도 없고 저희가 이야기한 적도 없는데 단독 기사로 인해 이런 이야기가 나와서 지금 이런 걸 상호 검증하고 있는, 오히려 제가 당황스럽고 곤란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운영하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이 오는 27일 활동을 재개하는 데 대해서는 "개별 모임이나 포럼 같은 것에 대해 제가 선제적으로 입장을 낼 필요는 없다"며 "모임에서 활동하는 것을 보고 이야기할 게 있으면 이야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같은날 열리는 당 혁신위원회 첫 회의에 대해서는 "최재형 혁신위원장과 조해진 부위원장에게 제가 특별한 방향성을 제시하기보다 문제의식을 공유했다"며 "당원구조가 80만명에 달하게 되고 더 늘어날 것을 상정해서 그에 걸맞은 당의 운영체계를 수립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렸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런 (혁신위) 이야기를 하면 또 공천제도나 이런 쪽으로 항상 논의를 몰아가시는 분도 있는데 그것은 그것의 일부일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현수 기자 soon@dong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