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할인가에 계약했다며 중도해지 거부".. 헬스장 소비자 피해 급증

김은영 기자 입력 2022. 06. 26. 14:19

기사 도구 모음

헬스장 관련 소비자 피해 구제 신청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2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2021년 접수된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총 8218건이었다.

구체적인 신고 사례를 보면 위약금 과다 청구나 계약 해지 거절 관련 피해가 92.4%을 차지했다.

소비자원은 장기 계약하면 할인율이 높은 장점이 있지만 중도 해지 시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내 한 헬스장에서 시민들이 운동을 하고 있다./ 뉴스1

헬스장 관련 소비자 피해 구제 신청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2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2021년 접수된 헬스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총 8218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9년 1926건, 2020년 3068건, 2021년 3224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구체적인 신고 사례를 보면 위약금 과다 청구나 계약 해지 거절 관련 피해가 92.4%을 차지했다. 할인을 미끼로 장기 이용계약을 체결하도록 한 뒤 중도 해지하면 정상가를 기준으로 이용료를 정산하는 경우가 많았다.

전체 피해 사례 중 퍼스널트레이닝(PT) 이용 관련 피해도 29.6%에 달했다. 고가인 PT 수업을 받으면 헬스장을 무료로 이용하게 해준다고 했다가 중도 해지하면 이용료를 정산하는 경우, 또 이용 횟수로 계약해놓고도 환급을 요청하면 기간이 만료됐다며 거절하는 경우가 많았다.

계약기간이 확인된 3036건을 분석한 결과 3개월 이상 장기 계약이 94.3%였다.

소비자원은 장기 계약하면 할인율이 높은 장점이 있지만 중도 해지 시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계약서 작성 시 환급 조건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특약 사항은 반드시 계약서에 기재할 것을 당부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