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문화일보

김하성, 연속 안타 7경기서 제동.. 필라델피아전 4타수 무안타

허종호 기자 입력 2022. 06. 26. 15:25

기사 도구 모음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안타 행진이 7경기에서 제동이 걸렸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경기에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4타수 무안타 삼진 1개에 머물렀다.

김하성은 지난 1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부터 25일 필라델피아전까지 7경기 연속 안타를 작성, 지난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장 연속 안타를 쳤지만 8번째 경기에서 침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 AP뉴시스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안타 행진이 7경기에서 제동이 걸렸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경기에 7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4타수 무안타 삼진 1개에 머물렀다. 김하성은 지난 1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부터 25일 필라델피아전까지 7경기 연속 안타를 작성, 지난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장 연속 안타를 쳤지만 8번째 경기에서 침묵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32에서 0.228(228타수 52안타)로 떨어졌다.

김하성은 2회 1사 1루에서 선발 잭 에플린을 상태로 투수 앞 땅볼을 쳤고, 4회 2사 2루에선 3루 땅볼, 6회엔 삼진으로 아웃됐다. 2-4로 뒤진 9회 말 2사 마지막 공격에선 내야 땅볼에 머물렀다.

한편 필라델피아의 강타자 브라이스 하퍼는 4회 초 샌디에이고 선발 블레이크 스넬의 시속 156㎞ 직구에 맞아 왼쪽 손가락이 골절됐다. 하퍼는 지난 2019년 필라델피아와 당시 자유계약(FA) 역대 최고 몸값인 13년간 3억3000만 달러(약 4276억8000만 원)에 계약한 스 타선수다. 하퍼는 올 시즌 타율 0.318, 15홈런, 48타점을 기록했다.

허종호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