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황선우 덕에..한국 수영 세계선수권 경영 17위

최병규 입력 2022. 06. 26. 15:41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수영이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강원도청) 덕분에 11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 경영 메달 순위표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26일(한국시간) 끝난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메달 순위에서 17위에 올랐다.

한국이 롱코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메달 순위에 든 건 이번이 세 번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태환 이후 메달 순위내 진입은 세 번째, 27일 귀국

한국 수영이 ‘은메달리스트’ 황선우(강원도청) 덕분에 11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 경영 메달 순위표에 이름을 올렸다.

황선우가 2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AFP 연합뉴스

한국은 26일(한국시간) 끝난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메달 순위에서 17위에 올랐다. 8일 동안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치러진 이번 대회 경영 종목에서 우리나라는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따내면서 ‘노메달’을 면했다. 이번 대회 경영 종목에서 동메달 한 개라도 가져간 나라는 총 19개국에 지나지 않는다.

한국이 롱코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메달 순위에 든 건 이번이 세 번째다.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에서 박태환이 자유형 400m 금메달, 자유형 200m에서 동메달을 따내 역대 최고인 공동 9위에 오른 한국은 2011년 상하이 대회 때에도 박태환의 금메달로 공동 13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생애 첫 출전한 롱코스(50m) 세계선수권대회를 마무리하면서 “뜻깊은 대회였다.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넘어 2024년 파리올림픽 때까지 더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그는 남자 혼계영 400m에서 이주호(국군체육부대)-조성재(고양시청)-문승우(전주시청)에 이어 마지막 자유형 영자로 물살을 갈랐지만 3분36초28을 합작, 전체 18개 참가국 중 13위의 기록에 그치면서 결선행이 불발됐다.

21일 오전(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황선우가 힘차게 스타트를 하고 있다. 이날 황선우는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으로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1분43초21)에 이어 2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부다페스트 AFP 연합뉴스

황선우는 매니지먼트 올댓스포츠를 통해 “오늘 마지막 경기인 혼계영까지 마무리했다”면서 “지금까지 총 10경기를 치렀는데 체력적으로 많이 부담됐지만, 한국 기록을 5차례 경신하고 개인종목에서 은메달이라는 큰 성과를 얻어서 정말 뜻깊고 많이 얻어가는 대회인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세계선수권을 잘 마쳤으니 내년 아시안게임과 후쿠오카 세계선수권대회, 그리고 2024년 올림픽까지 더 열심히 달려 보겠다”고 거듭 각오를 밝힌 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황선우는 27일 오후 5시 아티스틱스위밍 등 다른 동료들과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온다.

최병규 전문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