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비즈

최명재 민족사관고등학교 이사장 별세..향년 95세

김종용 기자 입력 2022. 06. 26. 16:02

기사 도구 모음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한 최명재(95) 이사장이 26일 5시 20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1927년 전라북도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난 최 이사장은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졸업해 서울대 경영대학의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했다.

최 이사장은 생전 영국의 이튼 학교를 방문한 당시 넬슨 제독의 전승기념일 행사를 보며 이튼 학교보다 나은 학교를 만들어 세계적인 지도자를 양성하고, 충무공과 같은 민족 정체성을 가진 인재를 만들겠다는 결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족사관고등학교 최명재 이사장. /조선DB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한 최명재(95) 이사장이 26일 5시 20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1927년 전라북도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난 최 이사장은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졸업해 서울대 경영대학의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졸업 이후 상업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뒤 택시 운전사로 전직했다가 1960년대 직접 성진운수를 세웠다.

1970년대 중반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을 오가는 물류 운송업을 운영했고, 1987년에는 강원도 횡성에 파스퇴르 유업을 창립해 낙농업에 도전했다.

기업 활동을 통해 자금을 마련한 그는 지난 1996년 오랜 숙원이던 학교 설립을 추진했다. 최 이사장은 파스퇴르유업 공장 옆 38만5000평 부지에 민족주체성 교육을 표방하는 민사고를 개교했다. 그는 파스퇴르 운영 수익 대부분을 민사고에 투자했는데, 그 액수가 1000억원에 달한다.

최 이사장은 생전 영국의 이튼 학교를 방문한 당시 넬슨 제독의 전승기념일 행사를 보며 이튼 학교보다 나은 학교를 만들어 세계적인 지도자를 양성하고, 충무공과 같은 민족 정체성을 가진 인재를 만들겠다는 결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례는 26일 서울아산병원에서 학교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오는 28일 6시 20분 엄수된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족사관고등학교에서 거행된다. 유족은 부인과 2남2녀가 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